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게스트하우스에서 치맥'…외국인 서울관광 체험형으로

송고시간2016-06-22 11:15

서울시 심층면접 결과…"서울시민 바쁜 도시인이지만 마음 따뜻해"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명소를 둘러보는 '유람형'에서 게스트하우스에서 '치맥' 시켜먹기 등 '체험형' 관광으로 옮겨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스트하우스에서 치맥'…외국인 서울관광 체험형으로 - 2

서울시는 지난달 사전신청을 통해 선발한 외국인 관광객 30명을 '표적집단면접' 방식으로 심층 인터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면접 대상은 국가·지역별 방문 관광객 비율을 고려해 중국 11명, 일본 6명, 대만·홍콩 3명, 동남아시아 4명, 유럽·미주 6명 등으로 선발했다.

조사결과 개별 외국인 관광객이 증가함에 따라 관광 형태가 유람형에서 체험형으로 변하고 있다. 종전에는 가이드북에 소개된 명소를 둘러보는 것에 그쳤으나 최근에는 고궁에서 한복 입어보기 등 서울의 일상을 가깝게 느끼는 형태로 진화했다.

외국인 관광객은 서울의 가장 큰 매력으로 '다양성'과 '편의성'을 꼽았다.

인사동·청계천·종로·명동 등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공간이 밀집돼 있고, 관광과 쇼핑 등 다양한 유형의 여행이 가능하다는 점 등이 서울의 매력으로 꼽혔다. 버스·지하철·인터넷 등 이용이 편리하고 치안이 안정돼 있다는 점도 호평을 받았다.

서울과 관광경쟁 도시로 거론되는 일본 도쿄, 싱가포르, 홍콩, 대만 등 방문 경험이 있는 관광객들은 서울이 독특한 '다양성'이 있다고 입을 모았다.

서울 이미지로는 아시아 출신 관광객의 경우 '하이테크', '최첨단', '창조적' 등이라고 답했고, 유럽·미주 관광객은 '전통적인', '고풍스러운' 등으로 답해 차이를 보였다.

외국인 눈에 비친 서울 시민은 겉으로는 '여유 없고, 무뚝뚝한 표정을 한, 걸음이 빠른' 바쁜 도시인이었지만, 마음은 '매우 친절하고 따뜻한' 사람이었다.

대부분 응답자가 서울 시민에게 길을 물으면 목적지까지 직접 안내해주는 친절함에 감동했다고 답했다. 지하철 안에 노약자석이 비어 있는 것을 보거나 골목식당에서 경험한 푸짐한 서비스 인심 등에서 서울 시민의 따뜻함을 느꼈다고 했다.

'게스트하우스에서 치맥'…외국인 서울관광 체험형으로 - 3

외국인 관광객이 서울을 찾는 가장 큰 원동력은 한국 드라마나 케이팝(K-POP) 등을 통해 전파된 '한류'였다.

아시아 관광객 중에는 콘서트, 공연, 드라마 등 한류 콘텐츠를 즐기러 서울을 찾는다는 응답이 많았다.

유럽·미주 관광객 중에는 '한국전쟁'이나 '분단국가'라는 특수성에 호기심을 느껴 서울을 방문했다는 답도 나왔다.

서울이 개선해야 할 점으로는 다른 국가나 종교·문화에 대한 관광 인프라 확충이 거론됐다. 이슬람교도를 위한 기도실, 채식주의자를 위한 메뉴판, 화장실 비데 설치 등이 필요하다는 답이 나왔다.

김의승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이번 표적집단면접 조사로 매년 하는 객관식, 단답형 위주의 조사로는 파악하기 어려운 외국인 관광객의 속마음을 알 수 있었다"면서 "서울 관광의 매력 요소는 적극 발전시키고, 불만 요인은 개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