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찬반진영 막판 공포작전…"경제파탄" vs "이민자 천국"

캐머런 "자손 미래 생각하라"…베컴·기업인들 잔류 공개지지
찬성파 보리스 존슨 "23일 투표일이 영국의 독립기념일 될 것"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23일(현지시간)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찬반 국민투표가 코앞에 다가오자 찬반진영의 막판 스퍼트에 들어갔다.

두 진영은 브렉시트 여부를 두고 각자 시각을 투영한 결과를 제시하며 유권자들의 우려를 자극하기 위한 표현을 쏟아냈다.

EU 잔류 진영에서는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직접 나서 "아이들의 미래를 생각하라"며 브렉시트가 가져올 경제적 파장을 경고했다.

영국 언론과 주요 외신에 따르면 캐머런 총리는 21일 집무실 앞에서 "여러분의 자녀와 손주들의 희망과 꿈을 생각해 달라"며 "탈퇴를 선택한다면 그것을 되돌릴 수 없다. 영원히 유럽을 떠나 다음 세대는 그 결과와 함께 살아가야 한다"고 호소했다.

중년층 이상 유권자들을 직접 겨냥한 것으로, 캐머런 총리는 "(브렉시트는) 영국에, 영국의 가정에, 영국의 일자리에 엄청난 위험요소"라며 경제적 악영향도 재차 경고했다.

브렉시트 찬반진영 막판 공포작전…"경제파탄" vs "이민자 천국" - 2

브렉시트 반대 진영은 사회 명사들로부터도 힘을 얻고 있다.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은 억만장자 외환투자자 조지 소로스가 브렉시트 시 파운드화 폭락으로 가계와 시장이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한 데 이어 영국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도 브렉시트 반대를 천명했다.

베컴은 페이스북에 "우리는 한 (유럽) 시민으로서 함께이기에 강인한, 생기 넘치고 서로 연결된 세상에서 살고 있다"며 "이런 이유로 나는 잔류에 투표하겠다"고 밝혔다.

브렉시트 찬반진영 막판 공포작전…"경제파탄" vs "이민자 천국" - 3

영국 FTSE100 지수에 포함된 50개 대기업과 900여 개 중소기업 등의 기업가 1천285명은 22일 일간 더타임스에 보낸 공개편지에서 "브렉시트는 우리 기업의 불확실성, 유럽과의 거래 축소, 일자리 감소를 의미한다"며 잔류 찬성을 선언했다.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 향수업체 대표 조 말론 등 이들 기업가는 영국이 유럽 단일시장에서 이탈한다면 '아무런 사전 준비 없이' 거래 조건을 모두 재설정해야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나 브렉시트 진영의 공세도 만만치 않다.

탈퇴 진영을 이끄는 보리스 존슨 전 런던 시장은 잔류 진영이 영국 경제의 타격 가능성을 설파하는 "공포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그들을 브뤼셀(EU 본부)에 머리를 숙이는 것 말고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말한다. 한심하게도 이 나라가 할 수 있는 것을 평가절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존슨 전 시장은 탈퇴에 투표한다면 23일 투표일이 영국의 '독립기념일'이 될 것이라고 말해 청중으로부터 박수 세례를 받았다.

'경제'와 함께 찬반진영의 가장 큰 논쟁거리인 '이민' 문제에서도 찬반양론은 격돌했다.

브렉시트 찬반진영 막판 공포작전…"경제파탄" vs "이민자 천국" - 4

존슨 전 시장은 이민 자체를 부정하지는 않는다면서도 "이민은 통제돼야만 한다"며 EU로부터 이민자 문제의 통제권을 되찾아와야 한다는 브렉시트 진영의 논리를 재차 펼쳤다.

그는 "작년 EU로부터의 순 유입 18만4천명, 그중에서 일자리 제안을 받지도 않은 채 들어오는 7만7천명이라는 숫자를 보면 명백히 통제를 되찾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사상 첫 무슬림 런던 시장이자 브렉시트 반대파인 사디크 칸 시장은 이런 존슨 전 시장을 향해 "당신은 거짓말을 하고 있으며 사람들을 겁주고 있다.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맹공했다.

브렉시트 찬성론자들은 EU 국적을 가진 이민자들이 지나치게 많이 영국으로 들어오는 상황에서 터키가 EU에 가입하면 더 많은 이민자가 들어올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이에 대해서도 칸 시장은 "이런 것이 바로 유언비어 퍼뜨리기"라며 "보리스 (존슨 전 런던 시장), 당신은 사람들에게 겁을 줘서 탈퇴에 투표하도록 하려고 터키를 이용한 계략을 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브렉시트 찬반진영 막판 공포작전…"경제파탄" vs "이민자 천국" - 5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2 09: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