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상원의원들 '초당적' 총기규제법안 다시 마련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미국 상원에서 총기규제 법안이 다시 마련된다.

사상 최악으로 꼽히는 플로리다 주 올랜도 총기테러가 발생한 지 열흘도 채 지나지 않았지만, 전날 총기규제 법안 4건이 모두 부결됐고 그로 인한 비난이 고조된 데 따른 움직임으로 풀이됐다.

수전 콜린스(공화·메인)를 비롯한 상원의원 8명은 21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미 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원을 통과할 수 있는" 총기규제 법안을 곧 발의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들 의원 중 공화당원은 4명이고 민주당원이 3명이며 나머지 1명은 무소속이다.

콜린스 의원실에 따르면 이 법안은 연방 법무장관이 비행금지 명단에 오른 사람과 선별검색대상자(selectee), 즉 공항에서 기본 검색 뿐 아니라 2차 정밀검색을 해야 하는 사람에게 총기를 팔지 못하게 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대신 이 조치에 따라 총기를 구입하지 못한 사람이 정부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콜린스 의원은 이 방안에 따라 총기 구매에 제한을 받을 미국인이 약 2천700명이지만, 올랜도 총기테러 용의자 오마르 마틴이 10개월간 선별검색대상이었던 점을 들며 충분히 효과가 있는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미국 상원에서는 총기규제 관련 법안 4건이 무더기로 부결됐다. 부결된 법안에는 대형 총기난사 사건의 원인을 규명하도록 요구하는 내용부터 미 연방수사국(FBI)의 테러행위 의심 감시대상자 전원에 대해 총기 구매를 불허하는 내용까지 다양한 수준의 총기 규제책이 있었지만, 민주당과 공화당의 총기 문제에 대한 큰 견해차를 재확인한 채 모두 표결 문턱을 넘지 못했다.

이에 미국 언론들은 최근 약 5년간 100건 이상의 총기규제 관련법안이 발의됐지만 모두 부결됐다고 지적했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상원이 미국인들을 실망시켰다"고 주장했다.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콜린스 의원의 법안이 정식으로 발의되면 "(표결이) 이뤄지도록 노력해 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총기소지 옹호단체 미국총기협회(NRA)는 콜린스 의원의 법안 발의 계획에 대해 "(극단주의 무장단체) IS로부터의 점증하는 위협은 무시한 채 총기에 대해서만 계속 논의하려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미국 상원의원들 '초당적' 총기규제법안 다시 마련 - 2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2 0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