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올랜도 참사 계기 '무슬림-LGBT' 회동…"사회편견 공동대처"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무슬림 커뮤니티와 LGBT(성소수자) 커뮤니티가 올랜도 총기 참사를 계기로 손잡고 사회적 편견과 증오범죄에 공동으로 대처해나기기로 했다.

21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미국 내 최대 무슬림 이익단체 '미국 이슬람관계협의회'(CAIR)와 미국 최대·최고(最古) LGBT 법률조직 '램다 리갈'(Lambda Legal), '이퀄리티 일리노이'(Equality Illinois) 등이 올랜도 참사 8일 만인 전날 시카고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무슬림과 LGBT의 평등 인권 보장을 위해 연대하기로 했다.

이슬람 옹호론자인 아프가니스탄계 미국인 오마르 마틴(29)이 플로리다 주 올랜도의 성소수자 전용 나이트클럽에서 총기를 난사해 49명이 사망하고 53명이 부상한 사건이 발생한 후 동성애를 터부시하는 이슬람 문화에 관심이 쏠린 바 있다. 무슬림과 LGBT는 매우 미묘한 관계에 놓여있다.

美올랜도 참사 계기 '무슬림-LGBT' 회동…"사회편견 공동대처" - 2

그러나 아메드 리햅 CAIR 시카고지부장은 "마틴이 무슬림이기는 하지만, 그의 신념이 무슬림 신앙 또는 무슬림 커뮤니티를 대변하지 않는다"며 과격한 극단주의자와 무슬림계 미국인을 혼동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 집단이 (증오범죄의) 표적이 됐다면, 다른 집단도 언제든 표적이 될 수 있다. 불의가 특정 집단이나 개인에게 닥칠 수 있다면, 우리 모두에게도 닥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종교에도 불구하고'가 아니라 '종교 때문에' 우리는 억압과 압제 그리고 증오의 폭력행위에 직면한 사람들과 함께 일어서야만 한다"면서 "LGBT와 함께 가겠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를 비롯한 주류 정치인들과 주요 언론이 총격 사건의 책임을 '이슬람'에 돌려 LGBT와 무슬림 커뮤니티를 분열시키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퀄리티 일리노이' 대표 브라이언 존슨은 "미국을 분열시키려는 노력을 거부하고, 우리와 함께 무슬림-아메리칸 커뮤니티를 지지해달라"고 촉구했다.

'램다 리갈' 미중서부 총책 짐 베넷은 "'미국이 분열돼도 좋은 때'란 결코 있을 수 없지만, 특히 국가적인 비극이 발생했을 때 더더욱 분열돼서는 안된다"며 "올랜도 증오 범죄 용의자는 '우리 중 한사람'이 아니다. 우리와는 어떤 연관도 없는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CAIR과 LGBT 지도부는 앞으로 지속적인 만남을 가지면서 공동의 이슈를 논의하고 상호 협력·지원해나가기로 다짐했다.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2 06: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