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상무지구 금요시장 정비 새 국면

노점상 '옛 1구간으로 한꺼번에 이주'…상가대책위 '조건 없는 폐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상무지구 금요시장 정비를 둘러싼 논란이 노점상 측 제3의 장소 이주 요구와 조건 없는 폐쇄를 촉구하는 상가대책위 결성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21일 광주 서구청에서 금요시장 자체 정화를 호소하는 노점상, 폐쇄를 요구하는 주민대표, 상무시민공원으로 이주를 제안하는 구청이 3차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만남에서도 장시간 의견 대립이 이어지자 노점상 대표단은 간담회 말미에 금요시장 옛 1구간인 치평동 상무사우나-세린빌딩 일원으로 이주하는 새로운 대안을 제시했다.

이들은 "상무시민공원에 풍물시장을 새로 조성하겠다는 서구의 제안은 노점 생계를 보장하지 못하며 가까운 곳에서 금요시장을 이용하려는 소비자 요구에도 부응하지 않는다"며 제3의 이주 장소를 제안한 배경을 설명했다.

노점상 측은 "1·2·3 구간 노점상 모두가 옛 1구간 안에서 구획을 나눠 금요시장을 이어갈 것"이라며 "과거 지적받았던 주류판매 등 무질서한 상행위를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또 "옛 1구간은 왕복 8차로 도로와 인접한 데다 인도 폭이 금호대우아파트에서 라인동산아파트에 이르는 현 2·3구간의 3배에 달하는 만큼 차량통행 방해와 보행권 침해가 없을 것"이라고 설득했다.

노점상 대표는 "오늘 제안의 근본적 의미는 지금 자리만 고수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당사자, 전문가, 구청 실무진이 참여하는 테스크포스팀을 꾸려 충분한 논의를 계속하자"고 덧붙였다.

주민 대표는 "상가 150곳 대표로 구성된 치평동 상가대책위원회가 최근 금요시장 폐쇄를 촉구하며 서구에 탄원서를 제출했다"며 "금요시장 노점은 앞으로 상가대책위와도 대화를 시도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서구와 주민 대표는 노점상 측의 갑작스러운 제안에 난색을 보이면서도 대화를 지속하자는 여지를 남긴 채 1시간 30분 동안 이어진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간담회에 참석하지 못한 상가대책위 관계자는 "이주라는 대안은 있을 수 없다. 불법 노점인 금요시장은 완전히 폐쇄해야 한다"며 "4차 간담회부터는 우리도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금요시장의 옛 1구간 이주 방안 등을 심도 있게 검토할 4차 간담회는 참석자 명단과 일정 등을 조율해 조만간 열릴 예정이다.

금요시장은 상무지구에 아파트단지가 조성될 때인 1996년 농민 직거래 장터에서 출발했다.

최근 노점이 250여 개로 많이 늘어나면서 보행 방해와 차로 점거 등 무질서를 야기하고 있다는 민원이 제기되자 서구가 지난 2월 정비에 들어갔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1 18: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