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해공항 확장> 영남권 일제히 "유감"…온도는 달라(종합)

실망과 안도 교차 부산, 당혹감 드러낸 대구·경남
<그래픽> 김해공항 확장안
<그래픽> 김해공항 확장안

(부산·대구=연합뉴스) 손대성 최수호 김선호 기자 = 정부가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백지화하기로 하자 영남권 지자체가 일제히 유감을 나타냈다.

정부가 그 대신 김해공항을 확장하기로 함에 따라 김해공항이 있는 부산은 실망감 속에서도 다행이란 반응이 나오는 반면 대구·울산시, 경남·경북도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등 미묘한 온도 차이를 보였다.

<김해공항 확장> 영남권 일제히 "유감"…온도는 달라(종합) - 2

부산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추진한 부산은 정부 결정에 비판하는 목소리와 반기는 목소리를 함께 드러내 복잡한 심경임을 보여줬다.

시장직까지 걸었던 서병수 부산시장은 "김해공항 확장안은 눈앞에 닥친 지역갈등을 피하고 보자는 미봉책이다"며 "부산시민을 무시한 처사다"고 비판했다.

<김해공항 확장> 영남권 일제히 "유감"…온도는 달라(종합) - 3

조성제 부산상공회의소 회장도 "동남권 신공항은 김해공항 한계를 극복하려고 부산이 심혈을 기울여 추진했다"며 "뼈아픈 고통과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반면 조정희 부산여성소비자연대 대표는 "그나마 다행"이라며 "바라는 것과 다르지만, 차선책이어서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다"고 말했다.

조현영 한국공항공사 부산지역본부장은 "김해공항 확장안은 최적의 결론이다"며 "정부와 협조해 항공수요에 충분히 대응하는 거점공항이 되는 데 부족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반겼다.

부산과 달리 경남 밀양 신공항 유치를 노려온 대구·울산시, 경남·경북도 이번 결정에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내놨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이번 결정은 역사 수레바퀴를 10년 전으로 돌리는 어처구니없는 결정이다"며 "이 정부마저도 신공항 건설을 백지화한 것은 유감이다"고 밝혔다.

<김해공항 확장> 영남권 일제히 "유감"…온도는 달라(종합) - 4

박일호 경남 밀양시장은 "신공항 후보지로 밀양이 선정되지 않은 것에 11만 시민과 함께 깊은 유감을 표하고 시민을 우롱하는 결정에 분노한다"며 "실의와 허탈에 빠진 시민을 보듬기 위해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강주열 남부권신공항 범시도민추진위원회 위원장은 "참담한 심정이다"며 "신공항 건설은 국가균형발전과 국익, 안보 측면에서 접근해야 한다. 김해공항 확장안은 단기 미봉책으로 수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신공항이 원하는 방향으로 실현되지 못해 유감스럽지만 일단 정부 발표를 존중한다"며 "다만 용역과정 등에서 타당성을 상실한 것이 없는지는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1 18: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