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은행 주택대출 금리 농협은행만 3%대…가장 높아

가산금리 비중도 최고…SC제일은행 평균 2.74% '최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국내와 외국계 시중은행들이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모두 연 2%대로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해운ㆍ조선사에 대한 위험노출액(익스포저)이 큰 농협은행은 연 3%대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농협은행은 농업협동조합법에 따라 설립된 특수은행으로 분류되지만 국내 최대 지점(1천175곳ㆍ1분기말 기준)을 보유했다는 점에서 실질적으로 시중은행 역할을 한다.

22일 전국은행연합회 공시자료에 따르면 KB국민ㆍ신한ㆍ우리ㆍKEB하나 등 4대 시중은행과 SC제일은행, 한국시티은행 등 2대 외국계 시중은행의 5월 분할상환방식 주택담보대출(만기 10년 이상)의 평균금리는 모두 2%대를 유지하고 있다.

SC제일은행이 2.74%로 가장 낮고, 한국씨티은행이 2.86%로 그 뒤를 이었다.

국내 시중은행 중에서는 우리은행[000030]이 2.87%로 가장 낮고, 국민은행 2.91%, 하나은행(2.92%), 신한은행(2.96%) 순으로 낮았다.

국민과 SC제일은행은 전월인 4월보다 0.04%포인트를 떨어뜨렸다. 4월 3%대였던 신한은행은 0.05%포인트 내렸다. KEB하나은행은 0.07%포인트를 내려 낙폭이 가장 컸다. 한국씨티은행은 4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우리은행은 0.02%포인트를 오히려 올렸다.

대규모 익스포저 탓에 거액의 충당금을 쌓아야 하는 농협은행도 4월에 견줘 0.05%포인트를 내렸지만 여전히 3%대(3.06%)의 높은 대출금리를 유지하고 있다.

농협은행은 대출금리 가운데 가산금리 비중도 다른 5대 대형은행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은행의 대출금리는 한은 기준금리에 조달금리를 얹은 은행 기준금리에 고객들의 신용도를 토대로 한 가산금리를 더해 정해진다.

은행들은 가산금리를 재량껏 산정하고 있으며 영업비밀이라는 이유로 구체적인 산정 기준과 세부 내용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농협은행의 가산금리 비중은 44.8%로, 41.8~43.0%에 포진한 국민ㆍ신한ㆍ우리ㆍKEB하나 등 4대 시중은행들보다 최대 3%포인트 높았다.

농협은행보다 가산금리 비중이 높은 시중은행은 씨티은행(45.5%)뿐이다.

한편 지난 9일 단행된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하로 KB국민ㆍ신한ㆍ우리ㆍKEB하나ㆍ농협 등 대부분의 은행들은 수신금리를 인하했다.

이들 은행의 예ㆍ적금 수신금리는 0%대 후반에서 1%대 초반대다.

buff2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2 0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