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생교육시설 대전예지중고 파행 '끝이 안보인다'

정상화추진위 '수업거부·검찰 진정·삭발'…이사진 퇴진요구

(대전=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전 이사장 겸 교장의 '갑질 논란'으로 촉발된 대전의 학력인정 평생 교육시설 대전예지중·고 사태가 막다른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

예지정상화추진위원회는 21일 예지정상화 촉구를 위한 교내 집회를 열어 교사·정상화추진위원 삭발식과 함께 대전시교육청에 예지재단 이사진 전원 취임승인 취소와 정상화 특별기구 설치를 요구하고 요구 수용 시까지 수업 거부 등을 결의했다.

평생교육시설 대전예지중고 파행 '끝이 안보인다' - 2

위원회는 이에 앞서 전날에는 학생과 교사 320여명의 서명을 받은 예지정상화 촉구 진정서를 대전지방검찰청에 냈다.

대전예지중·고는 박규선 전 교장 겸 이사장이 교직원 연수·회의시간에 '본인 연봉의 10% 정도는 자기 성장을 위한 학교발전기금으로 내야 한다'고 수차례 강요하는 등 물의를 빚어 학내 갈등이 장기간 계속됐다.

시교육청은 지난 1월 이 학교를 특별감사해 부적정한 경영실태를 확인, 법인 측에 학교장 해임 등 5명에 대한 징계와 임원 9명에 대한 '경고' 처분을 요구했으며 박 이사장은 감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2월 18일 사퇴했다.

재단 측과 정상화추진위는 이후 시교육청 중재로 2월말 정상화를 위한 합의서를 작성하기도 했으나 박 이사장이 이사직을 계속 유지하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재단 측이 정상화추진위 핵심 인사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면서 갈등이 다시 악화하고 있다.

정상화추진위는 "예지중·고가 이 지경에 이른 것은 이사장 겸 학교장이 비상식적인 방법으로 학교를 경영한 데서 비롯됐지만 모든 근원적 이유는 지도감독 책임이 있는 시교육청의 무책임한 행정때문"이라며 시교육청에 예지재단 이사진 취임승인 전원 취소를 요구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에 대해 "특별감사 결과 드러난 잘못에 관해서는 규정에 따라 합당한 조치를 이미 했고 평생 교육시설이어서 취할 수 있는 행정조치에 한계가 있다"며 "재단 측과 정상화추진위가 대화로 갈등을 해소해 학생들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scite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1 1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