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의학·한의학' 둘로 나뉜 한국 의료, 통합 가능할까

'이론·밥그릇 싸움' 치열하지만 국민건강 '실종' 비판
대한의학회 부회장, 정부에 강력한 의료일원화 추진 촉구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의사, 한의사 양측의 갈등을 봉합하고, 의료 본연의 목적인 '국민건강'을 위해 의료일원화 논의를 이제부터라도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새로운 의학기술 개발, 최첨단 진료 시스템 도입 등 시대적 흐름에 발맞춰 의학, 한의학으로 구분돼있는 우리나라 의료 체계를 하나로 합쳐야 한다는 것이다.

의사, 한의사 양측의 갈등을 봉합하고, 의료 본연의 목적인 '국민건강'을 위해 의료일원화 논의를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국의약평론가회는 21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의료일원화 왜 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는 장성구 대한의학회 부회장이 연자로 나섰다.

대한의학회는 국내 (서양)의료 관련 분과별 학술단체들이 모두 모인 단체다.

장 부회장에 따르면 현재 의료 환경은 급격한 변화와 발전을 겪고 있다. 하지만 의료계, 한의계, 정부가 이에 대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어 국민이 혼란을 겪고 있다.

장 부회장은 국내 의료시장이 포화상태에 달하면서 의료계는 진료 독점권 및 시장 침해에 대한 강한경계심을 보이는 반면 한의계는 현대 의료기기 사용 등을 주장하면서 척박한 진료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안간힘을 쓰는 것으로 현재 상황을 분석했다.

그는 "의학, 한의학 둘로 구분된 의료 체계에서는 국민의 의료비 상승, 의료자원 낭비, 미래 의학에 대한 대처 능력 상실과 같은 부작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사든, 한의사든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절박함은 있지만, 각자의 이익을 우선시한 나머지 의료일원화와 같은 해법은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특히 장 부회장은 양측의 이기주의적 행보를 정면 비판했다.

그는 "한의사는 스스로 정체성을 확립하려 하지 않고, 현대 의학기술에 편승하려는 움직임만 보인다"고 지적했다. 또 "의사는 진료 독점권에 대한 대국민 이해를 구하지 않고, 과학적 근거를 내세워 한의학을 근본적으로 부정하는 데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즉, 미래 의료발전과 국민건강을 위한 양측 간 협의는 없는 상태에서 각자의 명분만을 추구해 국민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는 것이다.

장 부회장은 "의료계와 한의계가 벌이고 있는 과학적 검증 논쟁에 대부분 국민은 사실상 관심조차 없다"며 "오로지 '내 병만 낫게 해 달라'는 것이 국민의 바람인데 현재 의학 및 한의학 전문가 단체에서 얼마만큼 이 부분을 고민하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중국, 일본 등 아시아권에서도 의료일원화와 비슷한 통합 치료가 급물살을 타는 시점에 전 세계에서우리나라만 둘로 구분된 의료 체계를 유지하는 것은 국가 경쟁력 낭비라는 의견도 제시했다.

장 부회장은 "급격한 변화와 발전을 이룩하고 있는 전 세계 의료 현장 속에서 우리나라만 이를 외면하고, 소모적 논쟁을 계속해 나갈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국민의 혼란과 의료인의 분열을 막기 위해 정부가 강력한 의지를 갖고 의료일원화에 나서야 한다"고 단언했다.

'의학·한의학' 둘로 나뉜 한국 의료, 통합 가능할까 - 2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1 1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