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윈의 한탄…"알리바바 창업 인생 최대 실수…일에 너무 쫓겨"

G20 국가에 중소기업 세계시장 진출 지원 건의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 최대의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의 마윈(馬雲) 회장이 자신이 지나치게 일에 쫓겨 살고 있다며 "알리바바 창업이 인생의 최대 실수"라고 한탄했다.

21일 중국망에 따르면 마 회장은 전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B20(비즈니스20) 포럼에 참석해 회사 업무에 자신의 모든 시간을 투입하고 있다며 "알리바바를 세운 일이 내 삶을 이렇게 바꿔놓으리라고는 생각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작은 회사를 하나 운영하고 싶었을 뿐인데 이렇게 큰 기업이 돼 버렸다"며 "다시 삶이 주어진다면 이런 사업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세계 어느 나라라도 마음대로 가서 평온하게 하루를 보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사업 얘기도 하지 않고 일도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B20은 주요 20개국(G20) 국가의 경제계간 협의체로 마 회장은 중국 재계 단체인 중국기업가클럽 회장 자격으로 이 포럼에 참석했다.

마 회장은 자신의 개인적 바람과 달리 B20 포럼의 중소기업팀 대표로 나서 G20 국가들이 중소기업의 세계시장 진출을 지원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마 회장은 "중소기업은 G20 국가나 세계적으로도 경제발전, 일자리 창출, 혁신의 관건이 되고 있지만 복잡한 법규와 인증, 대출난 등으로 세계 시장에 진입하는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신의 꿈이 전세계 기업을 잇는 '전자 회랑'(eRoad)이라며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세계 전자무역 플랫폼(eWTP·electoric World Trade Platform) 구축을 지원해줄 것을 건의했다.

마윈의 한탄…"알리바바 창업 인생 최대 실수…일에 너무 쫓겨" - 2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1 13: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