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뇌물받고 '뚫리는 방탄복' 납품…예비역 소장 기소

송고시간2016-06-21 14:00

검찰, 뒷돈 얼룩진 방탄사업 비리 5명 재판에 넘겨

지난달 26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 위해 법원 들어서는 예비역 육군 소장 이모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26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 위해 법원 들어서는 예비역 육군 소장 이모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박찬호 부장검사)는 방탄복 제조사에서 납품 청탁과 함께 뒷돈을 챙긴 혐의(수뢰 후 부정처사·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등)로 예비역 육군 소장 이모(62)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씨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뇌물공여)로 S사 상무 권모(60)씨도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2011년 8월∼2014년 11월 방탄제품 납품업체 S사로부터 신형 방탄복 사업자 선정 등 대가로 4천5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국방부는 2천900억원 규모로 성능이 향상된 '신형 다목적 방탄복'을 개발해 군에 보급하는 사업을진행했다. 여기엔 국방과학연구소가 개발한 액체 방탄복 보급 계획이 포함됐다. 북한군 철갑탄도 방어할 수 있는 방탄복이었다.

국방부 전력자원관리실장이던 이씨는 2011년 8월∼2012년 7월 S사에서 1천만원을 받은 뒤 액체 방탄복 보급계획을 중단하고 업체 개발 방식으로 바꿨다.

그 덕분에 2013년 12월 S사는 신형 방탄복 사업자로 선정됐으나 이 회사 제품은 일반 방탄복이었다.

불량 방탄복 뇌물 받고 납품…예비역 소장 영장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는 방탄복 제조사로부터 납품 청탁과 함께 뒷돈을 챙긴 혐의로 예비역 육군 소장 이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국방부 전력자원관리실장으로 일하던 이 씨는 2011년 군에서 성능이 입증된 철갑탄 방탄복 조달계획을 돌연 철회하고 S사 제품이 납품되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씨는 아내를 S사 계열사에 위장 취업시켜 3천900여만원을 챙기는 등 이 씨가 S사 등으로부터 챙긴 금액은 억대에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일선 부대와 해외파병 부대 등에 3만5천여벌 공급된 S사 제품은 감사원의 감사 결과 철갑탄에 완전히 관통되는 등 성능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S사는 2014년 이씨가 퇴직한 뒤 그의 부인을 계열사에 '위장 취업' 시켜 급여 명목으로 3천500만원을 더 건넸다.

이씨는 다른 방산업체 2곳에서도 국방부·방위사업청 등 군 관계자에게 사업 수주나 납품 편의를 위한 로비 대가로 총 7천400만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지난달 이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혐의 내용을 둘러싸고 다툼의 여지가 있고, 구속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이들을 포함해 검찰은 방탄사업과 관련해 3명을 구속기소하는 등 총 5명을 재판에 넘겼다.

앞서 검찰은 방탄유리 시험평가서 36장을 W사에 발급해주고 대가로 890만원을 받은 혐의(허위공문서 작성·뇌물수수 등)로 전 육군사관학교 교수인 예비역 육군 대령 김모(66)씨를 구속기소했다.

방위사업청 장비물자 계약부장으로 재직 시절 S사의 청탁을 받고 다른 회사의 신형 방탄헬멧 사업자 지위를 포기하게 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으로 예비역 육군 준장 홍모(55)씨도 구속기소됐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