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남권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39명…"전 국민 역학조사해야"

환경단체, 부산·울산·경남서 기자회견…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공개

(부산·울산·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김근주 기자 = 부산·울산·경남지역 환경단체가 20일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어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현황을 공개하고 정부에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동남권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39명…"전 국민 역학조사해야" - 2

부산환경운동연합과 울산환경운동연합, 경남환경운동연합은 이날 각각 부산 전교조 강당, 울산시청,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이들 단체가 공개한 자료를 보면 현재까지 동남권(부산·울산·경남)에서 가습기 살균제 사용으로 사망한 사람은 39명, 치료를 받는 사람은 168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사망자의 경우 경남 18명, 부산 19명, 울산 4명이고, 생존환자는 경남 70명, 부산 78명, 울산 20명이다.

이들 환경단체는 "정부가 전국 2·3차 의료기관 내원자들의 가습기 살균제 사용 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전 국민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하고 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고센터를 설치, 운영하라"고 요구했다.

정은아 마창진환경운동연합 팀장은 "현재까지 드러난 피해자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앞으로 더 많은 피해자들이 나올 것"이라며 "정부는 정확한 피해자 확인을 위해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동남권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39명…"전 국민 역학조사해야" - 3

가습기 살균제 부작용으로 아들을 잃은 김정백(55) 씨는 경남도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아들을 잃을 당시 주치의도 원인을 몰랐다"며 "가습기 살균제를 만든 기업은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고 있고, 검찰은 수사를 대충 마무리하려 한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김 씨는 이어 "재벌 로비가 국민 수백명의 생명보다 더 중요하냐"며 "검찰은 강력히 수사하고, 국회는 청문회와 특별위원회 구성 운영 등을 통해 진상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동남권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39명…"전 국민 역학조사해야" - 4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0 1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