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선상 살인> 위성전화 인터뷰 "베트남 선원이 고기잡는 칼을 들고…"(종합)

광현803호 항해사 "선장살해 베트남선원, 다혈질이지만 평소 일 잘해"
"선장이 수고한다고 선원에 양주 2병 돌렸다가 참변"
<선상 살인> 선상반란 발생한 선박
<선상 살인> 선상반란 발생한 선박
(부산=연합뉴스) 인도양에서 베트남 선원이 한국인 선장과 기관장을 살해한 사건이 발생한 부산 광동해운 소속 광현 803호(138t) 원양어선. 2016.6.20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김선호 기자 = 인도양에서 조업 중이던 부산 선적 참치잡이 원양어선에서 발생한 선상 살인사건은 선장이 제공한 양주 2병을 베트남·인도네시아 선원 10여명이 나눠마신 뒤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

살인사건이 난 광동해운 소속 광현 803호(138t) 항해사인 이모(50)씨는 20일 연합뉴스와 위성전화 인터뷰에서 "어장 이동을 위해 하루 쉬는 중 선장이 '그동안 수고 많았다'며 선원들에게 양주 2병을 나눠줘 마시게 했다가 사건이 터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항해사는 "당직 근무 후 선실에서 쉬고 있는데 '선장이 죽었다'고 베트남 선원이 말해 놀라서 갑판(브릿지)으로 나갔다"며 "선장이 얼굴과 몸에 피투성이가 돼 숨져 있었고 기관장은 침실에서 피를 흘린 채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갑판에는 다른 선원들이 보이지 않았다"며 "살인사건이 나자 베트남 선원 2명 외에는 모두 자리를 피한 것 같았다"고 말했다.

원양어선 선상반란 사건 발생 위치
원양어선 선상반란 사건 발생 위치원양어선 선상반란 사건 발생 위치
(부산=연합뉴스) 20일 오전 2시께 인도양 세이셸 군도 인근 해상에서 운항하던 부산 광동해운 소속 광현 803호(138t) 원양어선에서 베트남 선원 B(32)씨와 C(32)씨가 선장 양모(43)씨와 기관장 강모(42)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사진은 살인사건이 일어난 위치. 2016.6.20 [부산해양경비안전서=연합뉴스]
osh9981@yna.co.kr

갑판에 누워있던 베트남 선원 2명 중 1명은 잡은 고기를 처리할 때 사용하는 길이 30㎝의 칼을 들고 있었고 얼굴 등에는 피가 묻어 엉망이었다고 이 항해사는 기억했다.

그는 "흉기를 빼앗으려 하자 베트남 선원 2명을 동시에 달려들었다"며 "베트남 선원이 몸집이 작고 술에 취한 상태여서 흉기를 뺏을 수 있었지만, 피가 묻어 미끈거리는 흉기를 뺏는 과정에서 나도 조금 다쳤다"고 말했다.

이 항해사는 흉기를 빼앗긴 베트남 선원들이 힘이 빠졌는지 바닥에 털썩 주저앉아 다른 선원들에게 선실에 감금하도록 지시했다.

선실 밖에서 문을 잠가, 살인사건을 저지른 베트남 선원 2명이 다시 난동을 부릴 가능성은 낮은 상태라고 이 항해사는 전했다.

이 항해사는 "선장 등을 죽인 베트남 선원이 평소 일도 잘하고 말도 잘 듣는 편이었다"며 "불만을 표출하거나 일이 힘들어 집으로 돌아가겠다는 말을 한 적도 없는데 도대체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래픽> 한국 원양어선서 베트남 선원이 한국인 2명 살해
<그래픽> 한국 원양어선서 베트남 선원이 한국인 2명 살해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20일 오전 2시께 인도양 세이셸 군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부산 광동해운 소속 광현 803호(138t) 참치연승 원양어선에서 베트남 선원 B(32)씨와 C(32)씨가 선장 양모(43)씨와 기관장 강모(42)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jin34@yna.co.kr

그는 "이 베트남 선원들이 평소 술을 마시면 다혈질이 돼 다른 선원들이 술을 같이 마시지 않으려고 했다고 말하는 것을 들은 적이 있다"며 "베트남 선원에게 왜 살해했는지는 물어보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 항해사는 "조업 중간에 맥주 1캔씩 선원들에게 준 적은 있지만, 양주를 준 적은 드물었다"며 "선원들 수고한다고, 격려해 주려 한 것이 이렇게 돼 버려 무척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양주 2병이라고 해봐야 선원 15명이 1명당 몇 잔밖에 나눠 마시지 못할 양인데도 베트남 선원 2명은 비틀거리고 술에 취해 보였다"고 말했다.

지난해 2월 10일 출항해 인도양 등지에서 참치를 잡아온 광현 803호는 두 달 뒤 한국으로 돌아갈 예정이었다.

20일 오전 2시께 인도양 세이셸군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광현 803호에서 베트남 선원 B(32)씨와 C(32)씨가 선장 양모(43)씨와 기관장 강모(42)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살인사건이 난 뒤 바로 배 방향을 돌린 광현 803호 선원들은 약 4일 뒤 세이셸 군도로 입항해 한국에서 급파된 해경 수사팀의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0 13: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