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불볕더위 기승' 전북서 온열질환자 5명 발생

노약자 특히 주의, "수분 섭취필요, 야외활동 자제"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연일 30도를 웃도는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전북에서 온열질환자 발생이 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불볕더위 기승' 전북서 온열질환자 5명 발생 - 2

20일 전북도에 따르면 올해 도내에서는 5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다.

유형별로는 열사병 2명, 열탈진 1명, 열경련 1명, 열실신 1명 등이다.

온열질환은 열 때문에 발생하는 응급질환으로, 고온다습한 환경에 장시간 노출되면 두통, 어지러움, 근육 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 증상이 나타난다.

온열질환 상태에서 응급처치 없이 내버려둘 경우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다. 특히 노약자와 어린이는 발생빈도가 2배 이상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 지난 7일 정읍에서는 A(68)씨가 더위에 어지러움증을 호소하며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지난해에도 6월에 처음 온열질환자 발생했다. 이후 본격적인 여름철인 7∼8월 온열질환자가 63명으로 폭증했다.

온열질환의 종류로는 증상 정도에 따라 고온 다습한 환경에서 어지러움증과 심하면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는 열실신, 전해질이 부족해 종아리 등 근육에 경련이 나는 열경련이 있다.

또 땀을 많이 흘린 상태에서 염분과 수분이 부족해 근육경련, 구토,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는 열탈진, 열 배출이 안 돼 체온이 40도 이상 오르고 치사율이 50%가 넘는 열사병 등으로 나뉜다.

전문가들은 간단한 주의사항만 지킨다면 온열질환을 쉽게 막을 수 있다고 조언한다.

유택수 전북도 보건의료과장은 "온열질환을 예방하려면 폭염이 집중되는 낮 시간대(낮 12시∼오후 5시)에는 장시간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불가피하게 야외활동을 할 때는 시원한 장소에서 자주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평소 수분을 많이 섭취하고 체온이 40도 이상 오르면 열사병이 의심되므로 응급처치가 신속히 이뤄지도록 119에 신고하고,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0 1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