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례까지 치렀는데' 3년만에 살아 돌아온 中 노인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죽은 줄 알고 가족들이 장례를 치른 지 3년 만에 멀쩡히 살아 돌아온 중국 노인의 사연에 중국 언론과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화, 드라마 속에나 나올 법한 이 사연의 주인공은 후난(湖南)성 샹탄(湘潭)현에 살고 있던 지적장애 노인 마지샹(馬吉祥·59)씨.

20일 중국 현지언론에 따르면 마씨는 2009년 고향에서 실종됐다.

'장례까지 치렀는데' 3년만에 살아 돌아온 中 노인 - 2

가족들은 오랫동안 그를 찾아 헤맸으나 3년 뒤인 2012년 경찰로부터 그로 의심되는 교통사고 사망자가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

마씨의 형제 중 1명이 DNA 검사에 응한 결과 이 시신이 같은 부계혈통을 가진 형제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

마씨 가족은 그가 사망했다고 단정 짓고 장례를 치르고 거액을 들여 호화 묘지를 만들었다. 이들은 '마지샹, 2012년 정월 16일 몰(歿)'이라고 쓴 묘비까지 세워두고 자주 성묘를 했다고 한다.

'장례까지 치렀는데' 3년만에 살아 돌아온 中 노인 - 3

그런 그가 3년여가 지난 최근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살아 돌아오자 가족들은 기쁘기도 했지만 충격적인 현실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중국 언론들은 전했다.

마씨 가족들은 엉뚱한 시신을 착각해 장례를 치러주고 3년여 동안 제사까지 지내준 셈이 됐다.

알고 보니 그는 실종된 2009년부터 최근까지 나쁜 사람들에게 붙잡혀 벽돌 공장에서 강제노동을 했다.

마씨는 후커우(戶口·호적)가 말소돼 무호적자 신분이지만 현재 노인 복지시설에서 용돈을 받으며 무료로 생활하고 있다.

중국 언론과 누리꾼 사이에서는 부실하게 DNA를 검사하고 성급하게 결론을 지은 공안당국의 잘못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j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0 12: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