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부와 실제 현금흐름 차이 큰 기업 분식회계 요주의"(종합)

경제개혁연대 보고서…삼성重·현대重·현대건설 등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실제 회사로 돈이 들어오지 않고 장부상으로만 추정된 이익이 많이 잡힌 기업의 분식회계 여부를 정밀하게 따져봐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제개혁연구소(소장 김우찬 고려대 교수)는 20일 펴낸 '대우조선해양의 분식 논란과 상장사의 현금 흐름 분석' 보고서에서 추정 현금 흐름과 실제 영업 현금 흐름 간의 괴리도가 큰 기업을 대상으로 한 금융당국의 감시가 한층 강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괴리도가 200% 이상인 동시에 괴리 금액이 1조원이 넘는 기업을 '요주의 대상'으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5년(2011∼2015년)을 분석 기간으로 했을 때는 삼성중공업[010140], 현대중공업[009540], 현대건설[000720]이 여기에 해당했다.

분석 기간을 최근 10년(2006~2015년)으로 넓히면 포스코대우[047050], 삼성물산[028260], AJ렌터카[068400], GS건설[006360], 대우건설[047040] 등 5개사가 포함됐다.

이 중 대우건설은 이미 3천억원대 분식회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나 작년 금융당국의 제재를 받은 바 있다.

보고서는 대우조선이 최근 들어 부실을 한꺼번에 털어냈지만 여전히 추가 분식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보고서는 "괴리 금액이 수정된 재무제표에 반영된 부실 규모보다 크다"며 "괴리 금액 누적액은 8조5천억원인데 반영된 부실은 5조3천억원에 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 역시 2013년까지 괴리 금액이 7조2천억원에 달했다가 2014년과 2015년 상당한 손실을 반영함으로써 괴리 금액이 4조원대로 줄었지만 역시 분식회계 여부를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삼성중공업, 현대건설, 삼성물산의 괴리 금액은 각각 2조원대 수준으로 파악됐다.

보고서를 쓴 이총희 연구위원은 "상당한 규모의 괴리 금액 존재가 반드시 분식회계가 이뤄지는 것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금융당국이 괴리 비율과 금액 같은 지표를 '감사인 지정 사유'에 포함해 회계 감사를 보다 면밀하게 할 수 있는 토양을 갖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AJ렌터카는 "렌탈업에서는 사업 규모가 성장할수록 자산이 증가하게 되고 취득한 자산은 3∼4년에 걸쳐 이익이 발생하는 구조로 돼 있다"며 "경제개혁연구소 보고서에서 밝힌 괴리금 산정 공식을 일괄적으로 대입하기 어려운 특성이 있다"고 해명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0 16: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