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치훈 9단, 日바둑사상 2번째 '명예명인' 등극  

송고시간2016-06-20 11:09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조치훈 9단이 일본 바둑계 최고 권위의 칭호 중 하나인 '명예명인'에 등극했다.

20일자 아사히 신문에 의하면, 조 9단은 규정에 따라 만 60세 생일을 맞이한 이날 명예명인이 됐다.

명인을 포함한 일본 바둑계 7대 타이틀의 경우 5연패하거나 통산 10회 우승한 사람에게 60세가 됐을 때 또는 은퇴시에 '명예' 칭호를 수여한다.

조 9단은 1980년 제4기 명인에 오른 이후 1984년까지 5연패를 달성하며 20대때 일찌감치 명예 명인 자격을 손에 넣었다. 그 후 1980년대 중반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했지만 재기에 성공하며 1996∼1999년 명인전 4연패라는 인간 승리의 드라마를 쓰기도 했다.

일본에서 명예명인 등극은 조 9단이 2번째다. 그의 라이벌이었던 고바야시 고이치(小林光一·63) 9단이 2012년 60세가 되면서 조 9단에 앞서 명예명인 칭호를 얻었다. 현재 명예명인 자격을 갖춘 현역 기사는 없다.

부산에서 태어난 조 9단은 6세때 일본으로 건너가 11살때 일본기원 소속 프로기사가 된 이후 통산 타이틀 획득 수에서 사상 최다인 74회를 기록하고 있다. 또 일본 바둑 7대 타이틀을 모두 한차례 이상 획득하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사상 처음으로 달성하기도 했다.

조치훈 9단, 日바둑사상 2번째 '명예명인' 등극   - 2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