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양어선 선상반란…베트남선원, 한국인 선장·기관장 살해(종합)

인도양 조업 중 술 취해 흉기 휘둘러…다른 선원에 제압돼 격리 중
나흘뒤 인근 섬에 입항…해경, 현지 수사팀 급파해 사건경위·공모여부 조사
원양어선 선상반란 사건 발생 위치
원양어선 선상반란 사건 발생 위치원양어선 선상반란 사건 발생 위치
(부산=연합뉴스) 20일 오전 2시께 인도양 세이셸 군도 인근 해상에서 운항하던 부산 광동해운 소속 광현 803호(138t) 원양어선에서 베트남 선원 B(32)씨와 C(32)씨가 선장 양모(43)씨와 기관장 강모(42)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사진은 살인사건이 일어난 위치. [부산해양경비안전서=연합뉴스]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인도양에서 조업 중이던 우리나라 국적 원양어선에서 베트남 선원이 한국인 선장과 기관장을 살해하는 선상반란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오전 2시께 인도양 세이셸 군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부산 광동해운 소속 광현 803호(138t) 참치연승 원양어선에서 베트남 선원 B(32)씨와 C(32)씨가 선장 양모(43)씨와 기관장 강모(42)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원양어선 선상반란…베트남선원, 한국인 선장·기관장 살해(종합) - 2

선상 살인사건이 나자 인도네시아 항해사가 선사에 연락했고 선사는 다시 해경 당국에 신고했다.

술에 취해 기관장 등을 살해한 베트남 선원 2명은 다른 선원들에 의해 제압돼 배 안에 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급 선원이 상급자이자 관리자인 선장과 기관장을 살해한 것은 선상반란이다.

선상반란 발생한 선박
선상반란 발생한 선박(부산=연합뉴스) 인도양에서 베트남 선원이 한국인 선장과 기관장을 살해한 사건이 발생한 부산 광동해운 소속 광현 803호(138t) 원양어선.

현재 항해사 이모(50)씨가 인도네시아 선원과 함께 소말리아 모가디슈 동방 850마일 해상에서 광현 803호를 운항하고 있으며 약 4일 뒤 세이셸 군도로 입항할 예정이다.

이 어선에는 선장과 기관장 등 한국인 선원 3명, 베트남 선원 7명, 인도네시아 선원 8명 등 총 18명이 탑승했다.

부산 해양경비안전서는 수사본부를 구성하고 현지에 수사팀을 급파할 예정이다.

부산 해경 관계자는 "베트남 선원 2명이 술을 마신 상태에서 우발적으로 저지른 범행으로 추정되지만 자세한 경위는 조사해봐야 한다"며 "다른 선원들의 공모 여부도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망망대해에서 조업 중인 원양어선에서 발생한 선상반란의 대표적 사례는 페스카마호 사건이다.

1996년 8월 2일 사모아섬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페스카마호 사건은 중국동포 선원 6명이 열악한 작업조건과 폭력에 반발해 한국인 선원 7명을 포함한 선원 11명을 살해한 뒤 시신을 바다에 버린 사건이다.

당시 피의자 6명은 같은 해 12월 1심에서 모두 사형을 선고받았으나 1997년 4월 항소심에서 주범을 제외한 5명이 무기징역으로 감형됐으며 1997년 7월 대법원에서 확정판결을 받았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0 1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