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청자 54% "리우올림픽서 가장 기대되는 종목은 축구"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오는 8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앞두고 시청자 절반 이상은 가장 기대되는 종목으로 축구를 꼽았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는 20일 수도권 거주 10∼59세 남녀 4천300여명을 대상으로 리우올림픽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응답자의 53.8%가 가장 기대하는 종목으로 '축구'를 꼽았다. 이어 양궁(33.1%), 리듬체조·수영(14.6%), 유도(9.9%) 등이 뒤를 이었다.

또 가장 보고 싶은 선수로는 손흥민이 27.2%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손연재(26.1%), 기보배(14.5%), 이용대(10.3%) 등이 뒤따랐다.

응답자의 88.2%는 '올림픽이 기대된다'고 답했고, 75.4%는 '올림픽 기간 TV 시청 시간을 늘릴 것'이라고 답해 올림픽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올림픽 중계를 시청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도 88.2%에 달했다.

올림픽 중계 시 나오는 가상광고에 대한 반응도 호의적이었다.

응답자의 61.3%는 '가상광고가 시청에 방해되지 않기 때문에 거슬리지 않는다'고, 31%는 '가상광고를 관심 있게 볼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응답자 10명 중 6명(59.7%)은 대한민국의 올림픽 최종 성적으로 6∼10위를 예상했다.

시청자 54% "리우올림픽서 가장 기대되는 종목은 축구" - 2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0 0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