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한강하구 中 어선 퇴거작전'에 "군사적 도발" 비난(종합)

북한 매체 첫 반응…'연평도 포격전 피의 교훈' 맹비난
불법조업하는 중국어선을 단속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우리 군과 해경, 유엔군사령부로 구성된 '민정경찰(Military Police)'들의 모습
불법조업하는 중국어선을 단속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우리 군과 해경, 유엔군사령부로 구성된 '민정경찰(Military Police)'들의 모습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북한은 20일 군과 해경, 유엔군사령부로 구성된 '민정경찰'의 한강하구 수역에서의 중국 어선 퇴거작전에 대해 '군사적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대결과 충돌위험을 조장격화시키는 무모한 군사적 준동'이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무모한 해상침범과 선불질과 같은 군사적 도발을 절대로 허용할 수가 없다"며 "도발자들은 연평도포격전의 처절한 피의 교훈을 되새겨볼 필요가 있다"고 위협했다.

이번 보도는 민정경찰이 지난 10일부터 한강 하구에서 불법 조업하는 중국 어선을 대상으로 벌여온 퇴거작전에 대해 북한 매체가 공식적으로 보인 첫 반응이다.

통신은 "최근 남조선 괴뢰군부호전광들이 그 무슨 3국어선의 불법어로활동을 '단속'한다고 하면서 이름만 들어도 이가 갈리는 '유엔군'과 괴뢰를 상징하는 저주받을 기발(깃발)까지 뻐젓이 띄운 전투함선들을 이른바 '한강작전'이라는 미명밑에 서해열점수역을 벗어나 한강하구까지 대량 들이밀고 있다"고 말했다.

통신은 이어 "서해열점수역에서 한강하구에 이르기까지 계단식으로 확대강화되고 있는 군사적도발책동은 이 수역에서 우리 군대의 자위적인 대응을 유도해내고 그것을 우리의 '도발'과 '위협'으로 오도하는 여론을 대대적으로 확산시켜보려는 악랄한 흉계로부터 출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동족대결에 악명을 떨친 역대 그 어느 괴뢰통치배도 한강하구에까지 군함들을 내몰아 충돌위험을 조성한 적이 없다"며 "그만큼 박근혜패당의 대결망동은 상상을 초월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통신은 우리 정부가 작전에 앞서 유엔사 군정위 이름의 전화통지문을 북측에 사전 통보한 점에 대해서도 "당위성을 설명하는 해괴한 놀음"이라고 말했다.

통신은 "우리 군대는 이미 우리의 자주권이 행사되는 신성한 영토와 영해, 영공을 침범하는 모든 도발자들을 어떻게 다스리는가를 알아듣고 남으리만큼 경고한 바 있다"며 "우리 군대는 날로 위험하게 번져지는 미체침략군과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의 군사적 준동을 보다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이번 보도에서 '3국어선'이라고만 표현했을 뿐 중국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0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