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여자농구, 벨라루스에 져 올림픽 본선 좌절

5-6위 결정전에서 39-56으로 완패…김단비 11득점 분투
체력 저하로 2회 연속 올림픽 본선 실패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여자농구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19일(현지시간) 프랑스 낭트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 벨라루스와 5위 결정전에서 39-56으로 졌다.

이날 이겨야 올림픽 본선 티켓을 따낼 수 있었던 한국은 2012년 런던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나가지 못하게 됐다.

국제농구연맹(FIBA) 랭킹 12위 한국은 10위 벨라루스를 맞아 초반부터 기선을 제압당했다.

경기 시작 후 7분30초가 지나도록 한 점도 넣지 못하고 0-12로 끌려간 것이다.

그러나 한국은 김단비(신한은행)와 박혜진(우리은행)의 연속 3점포로 간격을 좁혔고 이후 양지희(우리은행)가 자유투 2개를 성공하며 1쿼터를 마쳤다.

2쿼터 초반에도 한국의 상승세는 이어졌다. 36세 베테랑 임영희(우리은행)의 골밑 돌파와 자유투 2개로 12-12, 동점을 만든 것이다.

그러나 14일부터 6일간 5경기를 치르는 강행군을 펼친 한국 선수들은 체력의 한계가 두드러졌다.

추격하는 데 힘을 소진한 한국은 다시 이후 벨라루스에 연달아 13점을 내주며 2쿼터 막판에는 12-25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3쿼터 중반에 한 차례 추격 분위기가 나왔다.

20-31로 뒤진 상황에서 임영희와 김단비의 연속 골밑 돌파로 7점 차를 만들었다. 다시 공격권을 잡았으나 박혜진의 레이업이 불발되며 5점 차까지 좁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위기를 넘긴 벨라루스는 이어진 공격에서 타티아나 트로이나의 3점슛으로 10점 차로 달아났고, 이후로는 고비마다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 뛰는 가드 린지 하딩이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 한국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4쿼터 중반에는 41-32에서 강아정(국민은행)의 3점슛이 불발됐고, 이후로는 더 이상 기회를 잡지 못했다.

한국은 김단비가 11점으로 최다 득점을 올렸으나, 체력 저하를 이겨내지 못한 듯 3점슛 23개를 던져 3개밖에 넣지 못했다.

리바운드 싸움에서도 35-50으로 뒤졌다.

◇ 19일 전적

▲ 5위 결정전

한국 39(8-12 8-15 12-12 11-17)56 벨라루스

한국 여자농구, 벨라루스에 져 올림픽 본선 좌절 - 2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23: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