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IS 위협 철저히 대비해야…정보위서 파악 필요"


野 "IS 위협 철저히 대비해야…정보위서 파악 필요"

ISIL 해커조직이 유포한 테러선동 자료
ISIL 해커조직이 유포한 테러선동 자료(서울=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이 19일 발표한 `ISIL 해커조직이 유포한 테러선동 자료'.
국가정보원은 이날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인 ISIL(IS의 다른 이름)이 국내 미국 공군시설 및 우리 국민을 테러대상으로 지목하고 시설 좌표와 신상정보를 메신저로 공개하면서 테러를 선동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가정보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야권은 19일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가 한국인을 테러대상으로 지목했다는 국정원의 발표와 관련, 정부가 철저한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내고 "테러에는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정부는 철저히 대비해서 국민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대변인은 이어 "국회 정보위원회를 통해서 구체적인 내용과 정보파악이 필요하다"며 "당 차원의 대책도 함께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도 서면논평에서 "IS의 테러선동에 대해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우리 정부의 철저한 대비태세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장 대변인은 이어 "세월호 참사, 메르스 사태 등 큰 사건이 터질때마다 정부에 컨트롤타워가 없다는 비판이 쏟아졌다"며 "총리실 산하 대테러센터는 테러에 대해 언제라도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17: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