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로버츠 감독이 밝힌 류현진 빅리그 복귀 조건 '평균 142㎞'

"건강하게 복귀하면 큰 도움이 될 것"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데이브 로버츠(44)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감독이 류현진(29)의 직구 평균 구속 시속 142㎞(88마일)를 메이저리그 복귀 조건으로 제시했다.

로버츠 감독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로스앤젤레스 데일리 뉴스와 인터뷰에서 "류현진이 평균 구속을 더 높였으면 한다. 아직 류현진은 재활 중이지만 메이저리그 복귀를 위해서는 지금보다는 직구 구속이 더 나와야 한다"며 "직구 평균 구속이 88마일(142㎞)까지 나와야 메이저리그에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현진은 전날(18일) 다저스 산하 마이너리그 상위 싱글 A 구단인 랜초쿠카몽가 퀘이크스에 소속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의 뮤니시플 스타디움에서 열린 새너제이 자이언츠전에 선발로 등판해 4이닝을 3피안타 5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막았다. 투구 수는 60개였다.

이날 류현진의 직구 평균 스피드는 시속 138㎞(86마일)였다. 최고 구속은 시속 143㎞(89마일)까지 나왔지만, 132㎞(82마일) 직구도 던지는 등 아직 구속을 끌어 올리지 못했다.

메이저리그에 처음 입성한 2013년 류현진의 직구 평균 구속은 시속 146㎞(91마일)였다. 2014년에는 148㎞(92마일)로 직구 평균 구속을 끌어 올렸다.

지난해 5월 왼 어깨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긴 재활을 소화하고 있다. 수술을 받은 투수에게 '구속 회복'은 가장 힘겨운 싸움으로 꼽힌다.

류현진이 해결해야 할 마지막 과제도 구속 회복이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은 안정감 있는 투수다. (구속을 회복하고) 건강하게 마운드에 복귀한다면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류현진의 복귀를 희망했다.

류현진은 23일 다시 한 번 마이너리그에서 재활 등판할 예정이다.

로스앤젤레스 데일리 뉴스는 "류현진은 다음 등판에서 공 65개 정도를 던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로버츠 감독이 밝힌 류현진 빅리그 복귀 조건 '평균 142㎞' - 2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17: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