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우간다 '군사협력 중단'에 "계약만료로 인원 철수" 주장

외무성 대변인, 미국의 대북 압박 외교 비난
지난 2014년 4월 우간다 나카송골라 공군기지에서 활동 중인 북한 교관 3명과 카툼바 와말라 우간다 방위군 사령관(왼쪽) [유엔 전문가 패널 보고서]
지난 2014년 4월 우간다 나카송골라 공군기지에서 활동 중인 북한 교관 3명과 카툼바 와말라 우간다 방위군 사령관(왼쪽) [유엔 전문가 패널 보고서]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북한은 우간다 정부가 북한과의 군사협력 중단을 선언하고 고문 역할을 해온 북한 군경의 철수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계약이 만료돼 북측 인원들이 철수하고 있는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 문답에서 "우간다와의 협조문제에 대해 말한다면 그것은 이미 오래전부터 우간다 정부의 요청에 따라 시작되여 그 나라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었고 지금은 해당 계약이 만기되여 쌍방의 합의에 따라 우리 인원들이 스스로 철수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고 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대변인은 이어 "이러한 시점에서 마치도 우간다가 저들(한국과 미국)의 압력을 받고 우리와의 협조를 중단한 것처럼 떠들어대고 있는 것은 가소롭기 그지없는 연극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와 아프리카 나라들 사이의 친선과 협조의 전통은 장구하고 역사적인 것"이라면서 "우리 공화국 정부는 자주, 평화, 친선의 대외정책적 이념에 따라 아프리카 나라들과의 전통적인 친선협조관계를 변함없이 확대발전시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또 "아프리카 나라들을 우리와의 관계단절에로 공공연히 부추기는 미국의 행위는 자주적인 주권국가들의 내정에 대한 난폭한 간섭으로서 이 지역 나라들의 강력한 규탄과 배격을 받고 파탄을 면치 못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토머스 컨트리맨 미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는 최근 남아공 수도 프리토리아에서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아프리카 나라들이 북한의 핵 위협을 피하고 싶으면 우간다가 지난 5월 (박근혜 대통령의 방문 때) 취한 행동처럼 북한의 돈줄을 끊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16: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