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엄마는 강했다…5살 아들 덮친 퓨마 맨손으로 떼어내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미국 콜로라도주에서 퓨마에게 습격당해 물린 5살 남자아이를 아이 엄마가 무사히 구조했다.

미국 CNN과 영국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7일(현지시간) 오후 8시께 콜로라도주 아스펜에 사는 한 여성은 집 밖에서 비명이 들려 황급히 밖으로 달려나갔다.

나가보니 집 앞마당에서 형과 함께 놀던 5살 아들을 퓨마가 덮쳐 물고 있었다.

이 여성은 즉시 왼손으로 퓨마 발을 붙잡아 달아나지 못하게 한 다음 아들의 머리를 물고 있는 퓨마 주둥이를 오른손으로 벌려 아들을 구조했다.

이 여성은 혼자서도 충분히 퓨마로부터 아들을 떼어놓을 수 있었다고 경찰에 말했다.

아들은 얼굴, 머리, 목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 지장이 없고 괜찮은 상태라고 병원 측은 전했다. 엄마는 손과 다리에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현장에 출동한 야생동물 관리자들은 집 근처에 있던 퓨마 2마리를 발견, 사살했다.

퓨마 4천500여 마리가 사는 미국 콜로라도 주에서는 최근 퓨마가 사람 눈에 띄는 일이 부쩍 늘고 있다고 현지 야생동물 관리자들은 전했다.

엄마는 강했다…5살 아들 덮친 퓨마 맨손으로 떼어내 - 2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