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S, 주한미군 등 테러대상 지목'…경찰, 경계 강화

미 대사관 순찰 도는 경찰특공대
미 대사관 순찰 도는 경찰특공대(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인 ISIL(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의 다른 이름)이 주한미군 시설·우리 국민을 테러대상으로 지목한 것으로 알려진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 주한 미국 대사관 앞에서 경찰특공대원들이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인 ISIL(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 IS의 다른 이름)이 국내 미국 공군시설과 우리 국민을 테러대상으로 지목했다는 사실이 19일 알려지자 경찰도 테러 대비태세 강화에 나섰다.

경찰청은 이날 배포한 보도 참고자료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테러 조직의 동향을 파악한 후 수사 등 필요한 사항을 조치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IS 주한미군 테러대상으로 지목
IS 주한미군 테러대상으로 지목(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IS가 주한미군 및 우리 국민을 테러대상으로 지목한 19일 서울 용산 주한미군기지로 차량이 출입하고 있다. 국가정보원은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인 ISIL(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의 다른 이름)이 국내 미국 공군시설 및 우리 국민을 테러대상으로 지목하고 시설 좌표와 신상정보를 메신저로 공개하면서 테러를 선동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jjaeck9@yna.co.kr

경찰청은 특히 주한 미군 공군기지가 테러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지자 미군과 협력체계를 점검하고 테러 관련 정보를 면밀하게 공유할 계획이다.

미 공군기지가 있는 지역의 지방경찰청은 대테러 안전활동을 강화하는 등의 조치를 검토 중이다.

IS가 신원을 공개한 것으로 추정되는 내국인의 신분을 별도로 보호하는 방안도 고려되고 있다.

경찰은 관할 지구대를 통해 이미 해당 내국인이 사는 곳의 주변 순찰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앞서 보도자료를 내고 IS가 자체 해커조직을 통해 입수한 전 세계 미국 공군기지 위치와 21개 나라 민간인의 신상정보를 유포해 테러를 선동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래픽> 이슬람국가(IS), 우리나라 테러 위협 일지
<그래픽> 이슬람국가(IS), 우리나라 테러 위협 일지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국가정보원은 19일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인 ISIL(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의 다른 이름)이 국내 미국 공군시설 및 우리 국민을 테러대상으로 지목하고 시설 좌표와 신상정보를 메신저로 공개하면서 테러를 선동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bjbin@yna.co.kr
'IS, 주한미군 등 테러대상 지목'…경찰, 경계 강화 - 2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16: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