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S, 우리 국민 테러대상 지목 두 번째…계속되는 테러선동

해킹으로 확보한 신상 공개·사실상 일반인을 지목한 점이 특징"테러 당장 현실화할 가능성 높지 않지만 경각심 가져야"
ISIL 해커조직이 유포한 테러선동 자료
ISIL 해커조직이 유포한 테러선동 자료(서울=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이 19일 발표한 `ISIL 해커조직이 유포한 테러선동 자료'.
국가정보원은 이날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인 ISIL(IS의 다른 이름)이 국내 미국 공군시설 및 우리 국민을 테러대상으로 지목하고 시설 좌표와 신상정보를 메신저로 공개하면서 테러를 선동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가정보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한승 기자 =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가 우리나라 국민을 또다시 테러대상으로 지목함으로 IS발(發) 테러 위협이 구체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IS는 지난 2월에도 우리 국민을 살해 대상으로 지목한 바 있다.

당시 IS는 유튜브에 인질 참수 등의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올리고 여기에서 우리 국민 20명을 포함한 여러 국가의 개인정보를 공개, 테러대상으로 지목했다.

이에 따라 우리 국민에 대한 IS의 직접적인 테러 위협은 이번이 두 번째가 된다.

IS 주한미군 테러대상으로 지목
IS 주한미군 테러대상으로 지목(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IS가 주한미군 및 우리 국민을 테러대상으로 지목한 19일 서울 용산 주한미군기지로 차량이 출입하고 있다. 국가정보원은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인 ISIL(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의 다른 이름)이 국내 미국 공군시설 및 우리 국민을 테러대상으로 지목하고 시설 좌표와 신상정보를 메신저로 공개하면서 테러를 선동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jjaeck9@yna.co.kr

1분기 만에 이뤄진 두 번의 테러 위협에는 공개 형식과 내용 면에서 유사성이 있다.

해킹을 통해 확보한 일반인의 개인 신상에 대한 정보를 대중적 방식으로 유포했다는 것이 그것이다.

지난 2월 테러대상으로 지목된 사람들의 정보는 한 언론보도 스크랩 업체 서버의 해킹으로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공개된 이름과 이메일, 집 주소 등도 복지단체 사이트 해킹으로 확보했다고 국정원은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와 함께 테러대상으로 지목된 사람이 사실상 일반인이라는 점도 특징이다.

IS 테러 위협, 미 대사관 순찰도는 경찰특공대
IS 테러 위협, 미 대사관 순찰도는 경찰특공대(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인 ISIL(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의 다른 이름)이 주한미군 시설·우리 국민을 테러대상으로 지목한 것으로 알려진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 주한 미국 대사관 앞에서 경찰특공대원들이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hkmpooh@yna.co.kr

지난 2월 공개된 명단에는 기업 홍보팀 직원 등 민간인과 함께 공무원도 포함돼 있었으나 당사자들이 직접적인 테러대상이 될 만한 업무를 하지는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IS는 이번에도 우리 국민을 포함해 21개 국가 민간인의 신상정보를 메신저인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했다.

이런 이유에서 정부는 IS의 테러 위협이 당장 현실화할 가능성은 크게 보지 않고 있다.

문영기 대테러센터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이번에 테러대상으로 지목된 우리 국민과 관련, "테러의 범위에 있는 사람이 아니며 국가 조직과 관련이 있는 사람도 아니다"고 말했다.

IS, 우리 국민 테러대상 지목 두 번째…계속되는 테러선동 - 2

다만 IS발 테러 위협이 반복되고 있다는 점에서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IS, 우리 국민 테러대상 지목 두 번째…계속되는 테러선동 - 4

IS는 지난해 9월 우리나라를 '십자국 동맹국' 등으로 지칭하고 테러대상으로 처음 지목했으며 이어 같은 해 11월에도 'IS에 대항하는 세계 동맹국'으로 우리나라를 포함한 60개국을 명시하고 위협한 바 있다.

이번에도 우리 국민 대상뿐 아니라 주한미군 기지도 테러대상으로 명시하는 등 꾸준히 우리나라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는 점에서다.

정부가 지난 3월 23일 벨기에 브뤼셀 테러 발생과 관련해 열린 국정원 주관 관계기관 긴급 대책회의에서 IS나 그 추종세력이 국내에서도 반(反)IS 동맹국에 대한 보복의 일환으로 다중이용시설 대상의 테러를 자행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대비키로 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문 센터장은 "무엇을 하겠다, 혹은 안 하겠다의 차원이 아니라 (IS가) 선동을 하는 것"이라면서 "그렇기 때문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정원 관계자도 "우리를 테러대상으로 지목한 것이기 때문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16: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