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세월호 잠수사 사망 애도…"특조위 활동 연장돼야"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야권은 19일 세월호 실종자 수색작업에 참가했던 민간잠수사 김관홍(43)씨의 사망을 애도하며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과 구조봉사 참가자들에 대한 정부 지원을 촉구했다.

여야가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기한 연장 등 이슈를 두고 대립한 상황에서 6월 임시국회를 맞아 이번 일을 계기로 특조위 활동 연장을 골자로 한 특별법 통과에 더욱 압박을 가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에서 "세월호 수색작업과 참사의 진실규명을 위해 누구보다 앞장섰던 고인의 죽음이 무겁게 다가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예산 부족을 앞세워 특조위 활동을 조기에 종료해 사실상 진실규명을 가로막고 있다"며 "방해나 불순한 의도로 인해 특조위 활동이 끝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고연호 대변인은 서면논평에서 "고인은 세월호 참사 당시 수색작업에 참가해 시신 25구를 수습했지만, 정부는 잠수사들에게 보상은 물론 신체적·정신적 치료조차 충분히 지원하지 않았다"며 "선량한 국민이 정부로부터 버림받고 생을 마감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세월호 참사 유족의 법률대리인으로 활동한 더민주 박주민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뭐라고 해야할지…. 글을 쓰다가도 눈물이 흐른다"며 "원망스럽기도 하지만 너무 미안하다"고 썼다.

같은 당 손혜원 의원도 페이스북에 고인의 빈소를 방문했다고 밝히며 "팽목항에다녀온 뒤 세월호 인양이 쉽지 않을 것 같아 계속 불안불안했는데 이런 슬픈 일이 또 있네요"라고 말했다.

hrseo@yna.co.kr

野, 세월호 잠수사 사망 애도…"특조위 활동 연장돼야" - 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16: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