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신수, 오승환과 맞대결서 판정승…박병호는 12호 홈런(종합)

추신수 4타수 2안타, 오승환 1이닝 2실점 1자책
박병호, 열흘 만에 홈런포…3타점 수확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최인영 김승욱 기자 =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가 동갑내기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벌인 메이저리그 첫 맞대결에서 판정승을 거뒀다.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는 열흘 만에 홈런포를 가동했다. 시즌 12호 아치다.

추신수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원정경기 0-3으로 밀린 8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4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마운드에는 올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세인트루이스의 핵심 불펜으로 자리 잡은 오승환이 서 있었다.

둘은 2000년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결승전에서 부산고 투수(추신수), 경기고 외야수(오승환)로 맞대결한 후 16년 만에 투타를 바꿔 상대했다.

8회초 시작과 함께 등판한 오승환은 로빈슨 치리노스와 미치 모어랜드를 연달아 헛스윙 삼진으로 물리치고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아 놓았다.

하지만 오승환은 추신수를 넘어서지 못했다.

볼 카운트 2스트라이크에서 추신수는 오승환의 시속 151㎞짜리 직구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쳤다.

오승환을 흔드는 안타였다.

오승환은 후속타자 이안 데스몬드에게 우익수 쪽 2루타를 내줬고, 이어진 2사 2, 3루에서 노마 마자라 타석에서 폭투를 범해 실점했다. 이때 추신수가 홈을 밟았다.

오승환은 마자라를 1루 땅볼로 유도했으나 세인트루이스 1루수 맷 애덤스가 공을 놓쳐 데스몬드마저 득점했다.

오승환은 아드리안 벨트레에게도 좌전 안타를 맞아 2사 1, 2루 위기에 다시 몰렸지만 프린스 필더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해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오승환은 이날 1이닝 3피안타 2탈삼진 2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1.56에서 1.77로 올랐다.

텍사스 1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추신수는 4타수 2안타 1볼넷 1득점 1타점으로 활약했다.

올 시즌 두 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달성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0.200에서 0.235(34타수 8안타)로 올렸다.

추신수는 1회초 세인트루이스 선발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의 시속 158㎞ 강속구를 공략해 우전 안타를 만들었다.

3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2루수 땅볼로 물러났고, 6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투수 앞 땅볼로 잡혔다.

8회초 오승환을 상대로 안타와 득점에 성공한 추신수는 9회초 1사 만루에서 풀카운트 끝에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 3-3 동점 타점을 올렸다.

텍사스는 이어진 1사 만루에서 데스몬드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역전에 성공하며 4-3으로 승리했다.

텍사스는 세인트루이스를 이틀 연속 제압하면서 5연승을 달렸다. 세인트루이스는 4연패에 빠졌다.

박병호는 부진 탈출을 알리는 홈런포를 쐈다.

박병호는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 필드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3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두 번째 타석에 나왔다.

1-0으로 앞선 4회 2사 3루, 박병호는 양키스 선발 마이클 피네다의 초구 시속 154㎞ 직구를 공략해 우중간 펜스를 넘기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지난 9일 마이애미 말린스전 이후 열흘 만에 나온 시즌 12호 홈런이다. 빅리그 입성 후 처음으로 득점권 상황에서 나온 대포이기도 하다.

박병호는 2회말 1사 2루에서 피네다의 5구째 시속 134㎞ 슬라이더를 공략했지만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박병호는 6회말 세 번째 타석에서도 타점을 생산했다.

양키스는 1사 3루에서 박병호 타순에 돌아오자 선발 피네다를 마운드에서 내리고 지난 시즌 KBO리그 두산 베어스에서 뛴 오른손 투수 앤서니 스와잭을 등판시켰다.

박병호는 스와잭의 5구째 시속 138㎞ 슬라이더에 배트를 휘둘러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는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쳤다.

박병호의 맹활약으로 4-0으로 앞서던 미네소타는 불펜진 붕괴로 7, 8, 9회 총 7점을 내줬다.

박병호는 4-7로 뒤진 9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메이저리그 최고 강속구 투수로 꼽히는 아롤디스 채프먼의 5구째 시속 164㎞ 포심 패스트볼에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박병호의 시즌 타율은 0.204에서 0.206(199타수 41안타)으로 올랐다.

미네소타는 6-7로 패해 5연패의 늪에 빠졌다.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는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 필드에서 벌어진 시카고 컵스와 방문 경기에 4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1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 첫 타석에 들어선 강정호는 컵스 선발 존 레스터의 유인구를 참아내며 볼넷을 골랐다.

3회 1사 1루에서는 잘 맞은 타구가 컵스 유격수 에디손 러셀의 호수비에 걸리면서 병살타로 이어졌고 5회에는 레스터의 커브에 속아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하지만 마지막 기회는 놓치지 않았다.

강정호는 3-4로 뒤진 8회초 선두타자로 들어섰고 컵스 우완 불펜 페드로 스트롭과 풀 카운트(3볼-2스트라이크) 접전을 펼치다 시속 135㎞ 슬라이더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만들었다.

강정호는 데이비드 프리스의 3루 땅볼 때 2루에 도달했고, 제이슨 로저스의 타석에서 대주자 스탈링 마르테로 교체됐다.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279에서 0.281(114타수 32안타)로 조금 올랐다.

이날 피츠버그는 3-4로 역전패하며 4연패 늪에 빠졌다.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와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는 이날 출전하지 않았다.

추신수, 오승환과 맞대결서 판정승…박병호는 12호 홈런(종합) - 2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12: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