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크롱 프랑스 경제장관 "브렉시트로 영국 변방섬 전락" 경고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여부를 묻는 국민 투표를 앞두고 프랑스 경제장관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현실화를 우려하는 입장을 내비쳤다.

마크롱 프랑스 경제장관 "브렉시트로 영국 변방섬 전락" 경고 - 2

18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가디언 등에 따르면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경제장관은 브렉시트가 되면 영국의 위상이 쪼그라들 것이라고 경고하며 EU 잔류를 압박했다.

마크롱 장관은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와의 인터뷰에서 "EU를 떠나는 것은 '영국의 건지섬화'(Guernseyfication)를 뜻한다"며 영국이 세계에서 보잘것없는 나라로 전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건지(Guernsey)는 영국과 프랑스 사이의 해협에 있는 작은 섬이다.

마크롱 장관은 브렉시트가 "영국을 스스로 고립시켜 EU 변방의 교역소, 중재 장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유럽연합(EU)가 브렉시트의 결과에 관련해 확고한 메시지를 보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탈리아 마리오 몬티 전 총리도 이날 현지 뉴스방송 SkyTG24에 브렉시트 투표가 "완전히 무책임한"일이라고 비판했다.

몬티 전 총리는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와 정부가 자신들의 입지를 강화하려고 브렉시트 카드를 꺼내 들었다면서 브렉시트 투표 여파로 영국이 스코틀랜드의 독립 위험성을 안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캐머런 총리가 브렉시트 투표로 유럽을 "협박하거나 겁주고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자신이 영국의 EU 이탈을 원하는지는 밝히지 않은 채 영국 국민이 "복잡한" 선택에 직면했다고 설명했다.

브렉시트 투표일이 다가오면서 영국의 EU 이탈이 세계 경제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은 지난 16일 기준금리 동결 결정에 브렉시트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영향을 미쳤다며 브렉시트 여부가 "세계 금융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결정"이라고 밝혔다.

제이컵 루 미국 재무장관도 지난 11일 "영국이 잔류하는 것이 유럽과 영국, 그리고 글로벌 경제와 지정학적 안정을 위해 최선"이라며 브렉시트를 강하게 반대하는 의견을 내놨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전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브렉시트로 영국 경제가 타격을 크게 입고 침체할 우려가 있다고 전망했다.

IMF는 브렉시트가 현실화하면 내년에 영국 경제는 0.8% 위축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영국의 EU 잔류를 가정한 전망과 비교하면 2019년에 영국 경제 생산은 최대 5.5% 줄어든다.

마크롱 프랑스 경제장관 "브렉시트로 영국 변방섬 전락" 경고 - 3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