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포함 6자 당사국, 베이징 '반민반관 세미나'에 모인다

韓차석대표·미일중 수석대표 참석…北 최선희 참석 통보北, 핵보유국 주장 되풀이할 듯…"북미접촉 가능성 낮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국면에서 이번 주 중국에서 북한을 포함해 6자회담 당사국들이 모두 참석하는 반민반관(1.5트랙) 성격의 비공개 세미나가 열릴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산하의 '국제 분쟁 및 협력연구소'(IGCC) 주최로 21~23일 베이징에서 6자회담 수석 또는 차석대표와 민간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제26차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가 열린다.

이번 NEACD가 주목받는 것은 북한이 2012년 중국 다롄에서 열린 제23차 회의 이후 처음으로 참석한다는 점이다.

북측은 주최 측에 최선희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의 참석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선희 부국장은 6자회담 차석대표를 맡아왔으며, 최근 리용호 외무성 부상이 외무상으로 승진하면서 그가 맡고 있던 6자회담 수석대표의 바통을 누가 이어받을지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미국 측은 주필리핀 대사로 내정된 성김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참석한다고 공식 발표했고, 일본 측에서는 최근 6자회담 수석대표로 임명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신임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도 이번 NEACD가 베이징에서 열리는 만큼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참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우리 정부는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대신 차석대표인 김건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이 참석하기로 했다.

우리 정부가 차석대표를 보내기로 한 것은 북한의 태도변화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이번 NEACD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 어렵고, 또 김 본부장이 최근 미국과 중국을 방문해 양측 수석대표와 회동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도 차석대표인 그리고리 로그비노프 특임대사가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행사는 21일 6자회담 수석·차석대표들은 물론 민간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만찬에 이어 22~23일 세미나 본행사, 23일 오찬을 끝으로 마무리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 핵보유국 지위'를 노골화하는 북한의 태도변화를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어서 이번 세미나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문제를 놓고 '한·미·일·중·러 대(對) 북한' 간 구도가 펼치질 가능성이 크다.

한 외교소식통은 1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리수용의 방중 등을 보면 북한은 핵·경제 병진 노선을 재천명한 제7차 당대회 노선에서 바뀐 것이 없고, 최선희 부국장의 참석도 핵보유국을 기정사실로 하려는 주장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번 NEACD에 큰 의미를 두기는 어렵다"고 평가했다.

한미일은 세미나에서 발표문 등을 통해 북핵 불용과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을 재확인하고 북한 비핵화를 거듭 촉구함으로써 북한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계기로 삼을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의 비핵화와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을 재확인하면서도 대화와 협상을 거듭 주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일각에서는 북측이 참석하는 만큼 북미 또는 남북간 접촉 가능성을 제기하는 시각도 있으나 정부 당국자는 "그럴 가능성은 극히 낮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이번 NEACD를 계기로 미중, 한중 등 양자접촉이 이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