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정복 "불법 중국어선 전담 서해 5도 해경 신설해야"(종합)

인천시 '남북 어민 수산물 공동판매'도 정부에 건의
유정복 "불법 중국어선 전담 서해 5도 해경 신설해야"(종합) - 2

(연평도=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북한 어민이 잡은 수산물을 우리 어민이 넘겨받아 공동 판매하고 서해 5도를 전담하는 해경 조직을 신설하는 방안을 인천시가 추진한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19일 불법조업 중국어선으로 몸살을 앓는 서해 북단 연평도를 찾아 어민들에게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유 시장은 이날 어촌계장과 선주협회장 등 연평도 주민 30여명과 간담회를 열고 어민들의 애로 사항을 들은 뒤 관련 대책을 설명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북한 어업인들이 잡은 수산물을 중간 수역에서 만나 우리 어업인이 인수한 뒤 판매하는 '남북 어민 수산물 공동 판매'를 적극 추진해 달라고 정부에 강력하게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을 막고 남북 관계 개선을 도모하기 위해서다.

인천시는 지금 당장 실현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북한 어민들이 잡은 수산물의 판로가 확보되면 북한 어민들의 조업활동이 활발해져 남북이 공동으로 중국어선 불법조업을 감시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북한 수산물을 우리 어민이 저렴하게 인수해 팔게 되면 연평도 어민의 가계 수익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인천시는 또 서해 NLL에서 불법 조업하는 중국어선 단속을 전담할 수 있도록 서해 5도만 맡는 해양경비안전서를 따로 신설하는 방안을 행정자치부에 건의키로 했다.

현재 서해 5도는 인천해양경비안전서가 관할하고 있다.

박태원 연평도 어촌계장은 "이미 인천해경이 있지만 거리와 기동성 문제로 서해5도 인근에서 조업하는 중국어선에 빠르게 대처하기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정종희 인천시 어업지도팀장은 "남북 수산물 공동판매와 해경 신설의 경우 구체적인 규모와 지역 등을 논의해 이달 중 정부에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어민들은 전반적인 조업 여건 개선과 함께 정부와 인천시 간 협의에 주민도 참여할수 있도록 해달라고 유 시장에게 요구했다.

유 시장은 "이른 시일 내에 관계 부처 장관과 인천시가 함께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하겠다"고 답했다.

인천시는 연평 어민들의 요구사항에 따라 7억5천만원을 들여 새우 건조장 5곳을 설치하기로 했다. 건조장은 육지와 먼 연평도에서 새우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시설이다.

인천시는 앞서 관할 군부대와 협의해 새우 어장이 형성된 4∼5월에 일출 30분 전부터 일몰 1시간 30분 후까지 야간 조업을 허용한 바 있다.

인천시는 6월 해양수산부가 주관한 회의에서 논의된 조업 손실 보상, 어장과 조업 시간 확대, 연안 바다목장 조성 등과 관련해서도 관계 부처와 계속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유 시장은 이날 불법 중국어선을 단속하는 해경 특공대와 연평부대 군 장병을 격려하고 평화공원에서 연평해전 희생자들도 추모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