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정복 "북한 어민이 잡은 수산물 우리 어민이 판매"

'남북 어민 수산물 공동판매' 정부에 강력 건의
연평도 간담회…서해 5도 관할 해경안전서 신설도 추진


'남북 어민 수산물 공동판매' 정부에 강력 건의
연평도 간담회…서해 5도 관할 해경안전서 신설도 추진

유정복 "북한 어민이 잡은 수산물 우리 어민이 판매" - 2

(연평도=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북한 어민이 잡은 수산물을 중간 수역에서 우리 어민이 넘겨받아 공동 판매하는 방안을 인천시가 강력히 추진한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19일 불법조업 중국어선으로 몸살을 앓는 서해 북단 연평도를 찾아 어민들에게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유 시장은 이날 어촌계장과 선주협회장 등 연평도 주민 30여명과 간담회를 열고 어민들의 애로 사항을 들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북한 어업인들이 잡은 수산물을 중간 수역에서 만나 우리 어업인이 인수한 뒤 판매하는 '남북 어민 수산물 공동 판매'를 적극 추진해 달라고 정부에 강력하게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 불법 조업을 하는 중국어선에 대처하기 위해 서해 5도를 관할하는 해경안전서 신설도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유 시장은 "서해5도 지원 특별법을 이른 시일 내에 개정하고 관계 부처 장관과 인천시가 함께 참여하는 협의체도 구성하겠다"고 설명했다.

유 시장은 이날 불법 중국어선을 단속하는 해경 특공대와 연평부대 군 장병을 격려하고 평화공원에서 연평해전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인천시는 연평 어민들의 요구사항에 따라 7억5천만원을 들여 새우 건조장 5곳을 설치하기로 했다. 육지와 먼 연평도에서 새우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인천시는 앞서 관할 군부대와 협의해 새우 어장이 형성된 4∼5월에 일출 30분 전부터 일몰 1시간 30분 후까지 야간 조업을 허용한 바 있다.

인천시는 6월 해양수산부가 주관한 회의에서 논의된 조업 손실 보상, 어장과 조업 시간 확대, 연안 바다목장 조성 등과 관련해서도 관계 부처와 계속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09: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