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증권거래위, 초단타매매 차단 새 주식시장 설립 승인

월가 반발속 '350마이크로초 지연' 과속방지턱 개념 등장


월가 반발속 '350마이크로초 지연' 과속방지턱 개념 등장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주식시장을 왜곡시킨다는 비판을 받아온 초단타매매(high-frequency trading)를 규제하는 새로운 개념의 주식시장이 미국에서 설립 승인을 받았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17일(현지시간) IEX그룹이 신청한 새 증권거래소 설립안을 승인했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8일 보도했다.

이 거래소가 설립되면 미국의 13번째 정식 증권거래소가 된다.

SEC의 승인이 나기까지 진통이 적지 않았다.

기존 증권거래소들이 IEX그룹의 새 거래소를 승인하지 말아 달라고 지난 몇 달간 치열하게 로비를 벌이면서 SEC의 결정도 지연됐다.

이는 IEX의 거래소가 현재 주식거래에서 일반화된 초단타매매를 차단하기 때문이다.

美증권거래위, 초단타매매 차단 새 주식시장 설립 승인 - 2

IEX그룹은 초단타매매를 '시장조작꾼'으로 강력히 비판한 마이클 루이스의 2014년 저서 '플래시 보이즈, 월가의 반란(Flash Boys: A Wall Street Revolt)'에 등장하는 비판론자들의 회사다.

IEX 거래소에서 가장 큰 특징이자 논란이 되는 것은 '과속방지턱(speed bump)' 개념이다. 단타 매매가 아예 불가능하도록 거래의 속도를 늦추는 장치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모든 주문이 61km 길이의 광섬유케이블을 통과하도록 해 350마이크로초(1마이크로초는 100만분의 1초)만큼 거래가 지연된다.

고성능 컴퓨터의 빠른 속도를 이용해 대량의 주식이 나노초(1나노초는 10억분의 1초) 단위로 움직이는 요즘의 시장에서는 '350마이크로초'는 긴 시간이 될 수 있다고 NYT는 설명했다.

나스닥 등 다른 거래소들은 이것이 모든 거래 주체가 일제히 같은 시간에 주가에 접근토록 하는 SEC의 규정에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또, 이미 복잡하다는 비판을 받는 주식시장의 기반을 불필요하게 더 복잡하게 만들 뿐 아니라, 손실은 결국 '개미투자자'들이 입게 돼 있다는 논리로 반대했다.

그러나 SEC는 성명에서 "다소의 지연이 투자자들의 공정하고 효과적인 주가 접근을 방해하지 않는다"면서 "오늘 조치가 경쟁과 혁신을 더욱 증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속방지턱'이 거래에서 실제로 문제를 일으켰는지를 2년 뒤 다시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07: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