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PGA- 전인지, 톰프슨과 공동 선두…김세영 1타 차 3위


-LPGA- 전인지, 톰프슨과 공동 선두…김세영 1타 차 3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총상금 2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올랐다.

전인지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의 블라이드필드 컨트리클럽(파71·6천414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만 6개를 기록해 6언더파 65타의 성적을 냈다.

사흘간 합계 15언더파 198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렉시 톰프슨(미국)과 함께 공동 1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지난해 7월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전인지는 이로써 약 11개월 만에 투어 통산 2승째를 바라보게 됐다.

3라운드까지 보기는 1개밖에 적어내지 않은 전인지는 이날도 후반 9개 홀에서 11번부터 15번 홀까지 5개 홀에서만 버디 4개를 몰아치는 집중력을 과시했다.

1라운드 공동 선두, 2라운드 단독 1위였던 톰프슨은 사흘 내내 선두 자리를 지켰다.

전날 경기를 마친 뒤 허리 통증을 호소하기도 했던 톰프슨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쓸어담았다.

이번 시즌 LPGA 투어 16개 대회에서 우승을 경험한 유일한 미국 선수인 톰프슨은 2월 혼다 타일랜드 이후 약 4개월 만에 시즌 2승을 노린다.

김세영(23·미래에셋)도 이날 6타를 줄이면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1라운드 공동 선두였다가 2라운드에서는 공동 6위로 밀렸던 김세영은 이날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묶어 6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선두에 1타 뒤진 단독 3위인 김세영 역시 20일 최종라운드에서 올해 3월 파운더스컵 이후 시즌 2승, 투어 통산 5승에 도전한다.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4타를 줄이면서 11언더파 202타, 공동 6위에 자리했다.

리디아 고와 동반 플레이를 벌인 지난주 여자 PGA 챔피언십 우승자 브룩 헨더슨(캐나다)은 1타를 잃고 6언더파 207타, 공동 21위로 밀려 우승권에서 멀어졌다.

헨더슨은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였던 지난주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연장 접전 끝에 리디아 고를 따돌렸다.

나란히 공동 13위에서 출발한 세계 랭킹 1,2위 리디아 고와 헨더슨은 각각 4언더파와 1오버파로 희비가 엇갈렸다.

2라운드에서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2위였던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은 10언더파 203타로 공동 8위, 백규정(21·CJ오쇼핑)은 7언더파 206타 공동 18위로 순위가 내려갔다.

한국 선수들은 5월 초 텍사스 슛아웃 신지은(24·한화) 이후 5개 대회에서 우승 소식을 전하지 못하고 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0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