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캘리포니아 산불 '악화일로'…여의도 면적 10배 전소

카운티 정부 '비상사태' 선포…강풍ㆍ고온 속 급속 확산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 주 북서쪽 샌타바버라 카운티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이 사흘째 강한 바람을 타고 인근 지역으로 확산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타임스(LAT)에 따르면 15일 오후 3시 20분께 레퓨지오 로드 근처에서 발생한 '셰르파(Sherpa) 산불'은 이날 오전 7천 에이커(28.3㎢)의 국유림 면적을 태웠다.

美 캘리포니아 산불 '악화일로'…여의도 면적 10배 전소 - 2

전날까지만 해도 소실 면적이 4천 에이커(16.19㎢)였으나, 하룻밤 사이 2배 가까이 불에 탄 것이다. 이번 산불로 여의도 면적(2.9㎢)의 10배에 달하는 광활한 국유림이 초토화됐다. 산불 진화율은 이날 오전 현재 45%에 불과한 상황이다.

산불이 확산되자 샌타바버라 카운티는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번 산불로 이 지역 양영장과 엑손모빌 정유공장, 레퓨지오, 베나디토, 라스폴로네스 캐년 지역 주민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캘리포니아 주 고속도로 순찰대는 산불이 엘 캐피탄 주립 해변과 개비오타 지역으로 번짐에 따라 해안 도로와 101번 도로를 봉쇄했다.

美 캘리포니아 산불 '악화일로'…여의도 면적 10배 전소 - 3

특히 산불이 난 지역은 지형이 험준하고 접근조차 어려운 지역이 많아 소방 당국은 진화에 애로를 겪고 있다.

게다가 샌타 이녜스 산맥에서 부는 뜨거운 공기와 태평양에서 불어오는 차가운 공기가 충돌하면서 건조해지는 '선다우너 바람'(Sundowner wind·일몰 바람)이 이날 오후부터 불 것으로 예상되면서 산불 피해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일몰과 함께 찾아오는 선다우너 바람으로 밤에는 산불의 경로를 예측하기 어려운 데다 진행 속도도 매우 빠르기 때문이다.

美 캘리포니아 산불 '악화일로'…여의도 면적 10배 전소 - 4

18∼21일 캘리포니아 남부 지역의 최고 기온이 38℃에 이르는 등 건조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되면서 샌타바버라 소방국은 산불 확산 저지와 함께 추가 산불 예방에 집중하고 있으나 역부족이다.

5년째 가뭄이 이어지는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올해에만 산불로 3만5천 에이커(141.6㎢)에 달하는 면적이 불에 탔다. 가장 피해 규모가 컸던 지난해엔 약 31만 에이커(1천254㎢)의 땅과 가옥 수백 채가 전소하고 최소 9명이 사망했다.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05: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