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올랜도 테러에 힐러리 지지율 정체·트럼프는 하락(종합)

무슬림 이민자 규제·총기규제 찬성률 상승
美 올랜도 테러에 힐러리 지지율 정체·트럼프는 하락(종합) - 1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미국 사상 최악으로 꼽히는 플로리다 주 올랜도의 총기 테러 후 약 1주일간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의 지지율에 이렇다 할 변동이 없었던 반면,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율은 뚜렷하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리얼클리어폴리틱스의 집계에서 클린턴의 지지율은 테러 전날인 지난 11일 43.7%였으나 지난 16일에는 44.1%로 소폭 상승했다.

반면, 트럼프의 지지율은 11일에는 39.2%였지만 16일에는 38.3%까지 떨어졌다.

이는 각종 여론조사 결과의 평균치인 리얼클리어폴리틱스 집계 기준으로 지난해 8월 이후 최저치다.

올랜도 총기 테러 이후 미국 정치권의 논쟁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총기규제 강화론과 야당이자 다수당인 공화당에서 내세우는 오바마 행정부의 부실대응론, 그리고 트럼프의 이슬람교도(무슬림) 이민통제 강화 주장으로 팽팽히 맞서왔다.

이런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클린턴의 발언이나 행동은 이목을 끌지 못했으며
트럼프의 경우, 테러 희생자에 대한 애도 분위기 속에 테러를 무슬림 탓으로 돌리는 듯한 주장에 거부감이 커지기도 하고, 테러 대응을 더 철저히 해야 한다는 주장에는 일부 공감대도 형성되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여론조사기관인 라스무센의 조사에서도 클린턴과 트럼프의 지지율 격차가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라스무센이 지난 12∼13일 유권자 1천 명을 조사(표본오차 ±3%포인트, 신뢰도 95%)한 결과 클린턴의 지지율은 44%로 트럼프(39%)에 5%포인트 앞섰다. 두 후보 간의 격차는 2주 전과 1주 전 클린턴이 각각 1%포인트, 4%포인트 앞선 것에서 더 커졌다.

공화당 유권자 가운데 트럼프 호감도는 73%로 나타났다. 민주당 유권자들의 클린턴 호감도는 83%로 트럼프보다 높았다.

로이터통신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전날 발표한 설문조사에서도 클린턴(41%)이 트럼프(32%)보다 높은 지지율을 얻었다.

블룸버그가 최근 내놓은 여론조사에선 클린턴(49%)이 트럼프(37%)보다 10%포인트 이상 앞섰다.

다만 블룸버그 조사에서 올랜도 총격 사건과 같은 테러가 발생했을 때 대처 능력 신뢰도는 트럼프(45%)가 클린턴(41%)보다 높았다.

미국인들 사이에서는 이번 테러를 계기로 총기규제와 무슬림 이민통제 모두에 대한 긍정론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과 입소스의 조사에서 응답자의 70%는 최소한이라도 총기규제가 이뤄져야 한다고 답했다.

이는 같은 기관의 지난해 설문조사 때의 총기규제 찬성률 60%보다 높아진 값이다.

이 설문에서 무슬림 이민을 중지시켜야 한다는 트럼프의 주장에 찬성하는 사람은 45%였다. 이는 이달 초 같은 설문에서 기록된 41.9%의 찬성률보다 높은 것이다.

美 올랜도 테러에 힐러리 지지율 정체·트럼프는 하락(종합) - 2
美 올랜도 테러에 힐러리 지지율 정체·트럼프는 하락(종합) - 3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08: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