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업부, 에티오피아 친환경에너지타운 사업 추진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정부가 에티오피아에서 친환경에너지타운 건설 사업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부터 오는 25일까지 에티오피아에 친환경에너지타운 추진을 위한 현지실사단을 파견한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번 실사에서 전력공급이 취약한 오지에 에너지 자립형 타운을 조성하는 사업모델을 마련할 예정이다. 태양광, 풍력을 이용해 친환경 전력을 생산하고 이를 저장하는 에너지저장시스템, 마을에 전기를 배분하는 마이크로그리드(독립형 전력 시스템) 등을 결합하는 사업이다.

에티오피아는 최근 10년간 연평균 6~11%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보였지만 가뭄이 심해지면서 전력과 물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산업부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전력을 이용해서 농업용수를 개발해 안정적으로 농작물을 경작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에티오피아의 삶의 질이 높아지고 소득도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실사단은 산업부, 한국전력[015760], 전력연구원,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관계자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에티오피아 정부와 사업 대상 지역 선정, 행정 지원 등 구체적인 협력 내용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에티오피아 정부가 추천한 후보지 4곳을 직접 방문해 전력 소비 패턴, 적용 가능한 재생에너지원, 법·제도 지원 사항 등을 점검한다.

산업부는 이번 현장실사를 바탕으로 연말까지 사업 타당성 조사를 마치고 내년부터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