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공산당 간부, 재산도피 위해 日서 친족이용 대리출산"

日 언론 보도…"시 주석 반부패 정책 피하려는 편법 인기"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 가부키초(歌舞伎町)의 유흥업소 밀집지구 입구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 가부키초(歌舞伎町)의 유흥업소 밀집지구 입구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중국 공산당 간부들이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의 반부패 정책을 피해 일본 원정 출산으로 재산을 도피시키는 편법을 쓰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19일(현지시간) 자로 보도했다.

친척으로 하여금 일본에서 대리모를 통해 아이를 낳게 해 일본 국적을 취득게 한 뒤 그 아이 명의로 재산을 도피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신문은 중국인 30대 여성 및 40대 남성의 사례를 전하며 "이들은 중국공산당의 요직을 차지한 간부의 친족으로 여성은 친족이 유사시 중국에서 일본으로 피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남성은 간부의 재산 도피를 위해 대리모를 통해 일본 국적 아이를 가졌다"고 소개했다.

신문에 따르면 30대 여성의 남편은 회사 임원이고 남편의 삼촌이 공산당 중앙에서 요직을 차지하는 인물이다.

이 여성은 "일본 국적의 아이가 가족에 있으면, 국가가 파탄 지경이 돼도 피난 가기가 쉬울 것"이라는 남편 삼촌의 말에 따라 2013년 5월에 일본 도쿄 신주쿠에서 남편의 정자와 자신의 난자를 채취해 대리모를 통해 아들을 얻었다.

40대 중국인 남성은 2013년 6월 저녁 식사 후 중국 공산당 중앙 요직에 있는 삼촌으로부터 "일족으로서 결단해야 할 일이 있다"는 말과 함께 호출을 받았다.

당시 삼촌은 "시진핑 주석이 철저하게 반부패투쟁을 하려 한다. 더욱 안전한 장소에 우리 자신을 숨겨놓은 수밖에 없다"며 "대리출산으로 일본 국적의 아이를 만들라"고 말했다.

그는 대리출산 브로커를 통해 2014년 8월 남자아이를 얻었다. 그는 지난해 취업비자를 얻어 일본에서 생활하고 있다.

만 2세가 되지 않은 이 아이 명의 통장에는 20억 엔(약 225억원)이나 예치된 것으로 마이니치는 소개했다.

마이니치신문은 도쿄 신주쿠 가부키초(歌舞伎町)를 거점으로 대리모 출산 비즈니스가 형성돼 있으며, 취재 중에 만난 한 중국인 중개업자가 4년간 86명의 일본 국적 중국인 아이를 대리모를 통해 출산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이들 가운데 28명은 일본의 탁아소 등에 맡겨져 있고, 58명은 중국으로 갔다고 설명했다.

마이니치는 "대리출산 비용은 1천500만 엔(약 1억6천만원)에 달할 정도로 비싼데도 이용자가 많았다"며 "중국 공산당이 내년 가을에 당 대회를 열어 5년에 한 번인 지도부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어서 일본에서의 대리출산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中공산당 간부, 재산도피 위해 日서 친족이용 대리출산" - 2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