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년째 상반기 극장가 '데자뷔'…'영웅 vs 황정민'

한국영화 선전…관객 점유율 '청불' 하락, '15세' 소폭 상승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상반기 극장가에서는 영웅과 배우 황정민의 대결이 펼쳐졌다.

또 올해 상반기 극장가는 '15세 이상 관람가' 영화, '한국 영화'의 선전이 돋보였다.

19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월 1일∼6월 17일) 최고 흥행작은 배우 황정민·강동원 주연의 한국영화 '검사외전'이었다.

'검사외전'은 지난 2월 3일 개봉해 모두 970만6천695만명의 관객을 모았다.

2년째 상반기 극장가 '데자뷔'…'영웅 vs 황정민' - 2

뒤를 이어 마블코믹스의 슈퍼히어로 영화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4월 27일 개봉)가 누적관객 수 867만5천639명으로 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지난해 상반기처럼 올해도 '영웅 대 황정민'의 대결이 재연된 것이다.

지난해에는 마블코믹스의 영웅들이 총출동한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과 황정민 주연의 한국영화 '국제시장'이 나란히 박스오피스 1, 2위에 올랐다.

지난해 4월 23일 개봉한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은 1∼6월 중 누적관객 수 1천49만4천499명을 기록했다.

'국제시장'은(2014년 12월 17일 개봉) 같은 기간 891만1천437명의 관객을 모았다. 2014년 개봉일 이후의 기록을 모두 합한 누적관객 수는 1천426만2천199명이다.

2년째 상반기 극장가 '데자뷔'…'영웅 vs 황정민' - 3

등급별로 보면 '15세 이상 관람가'는 관객 점유율이 소폭 올랐지만, '청소년관람불가'는 하락했다.

1월부터 이달 17일까지 등급별 관객 점유율은 '15세 이상 관람가'가 40.3%로 가장 높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37.7%에서 2.6%포인트 오른 수치다.

또 '12세 이상 관람가'는 29.8%에서 31.2%, '전체관람가'는 10.8%에서 16.0%로 상승했다. 반면, '청소년관람불가'는 21.8%에서 12.6%로 9.2%포인트 하락했다.

상위 10위권 영화를 중심으로 보면 지난해는 '15세 이상 관람가' 영화가 4편, '12세 이상 관람가'가 3편, '청소년 관람불가'가 2편, '전체 관람가'가 1편 포함됐다.

올해는 '15세 이상 관람가'와 '12세 이상 관람가' 영화가 각 3편, '전체 관람가'와 '청소년 관람불가'가 각 2편 있었다.

올해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의 관객 점유율이 떨어진 것은 전년의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 같은 눈에 띄는 흥행작이 없기 때문이다.

지난해 2월 11일 개봉한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는 누적관객 수 612만9천681명을 모으며 전체 박스오피스 3위에 올랐다.

다만,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가 지난 1일 개봉한 이후 현재까지 350만2천696명을 기록하며 선전하고 있어 '청소년관람불가' 영화의 점유율은 조금 더 오를 수 있다.

2년째 상반기 극장가 '데자뷔'…'영웅 vs 황정민' - 4

국적별로는 한국영화가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으며 활짝 웃었다.

올해 한국영화 점유율은 47.1%로 미국영화 점유율 47.5%를 바짝 뒤좇았다. 불과 0.4%포인트 차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한국영화와 미국영화 점유율은 각각 40.7%와 53.3%였다.

지난해와 올해 모두 한국영화와 미국영화 점유율 총합이 94%를 넘어서면서 다른 국적의 영화는 여전히 맥을 못 췄다.

다만, 다양성 영화인 '싱 스트리트'와 '나의 소녀시대'의 깜짝 흥행에 힘입어 아일랜드 국적 영화 점유율은 0.0%에서 0.7%, 대만 국적 영화 점유율은 0.1%에서 0.5%로 올랐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