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가보훈처 '11공수' 전남도청 행진 계획 철회(종합2보)

5·18단체 반발에 "11공수 참여 철회, 행진 경로 미확정"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가보훈처가 5·18 민주화운동의 상징적인 장소인 옛 전남도청 앞에서 제11공수특전여단이 참여하는 6·25 기념 시가행진을 계획했다가 논란이 일자 취소했다.

제11공수특전여단은 1980년 5월 계엄군으로 광주에 투입됐던 부대이다.

국가보훈처 '11공수' 전남도청 행진 계획 철회(종합2보) - 2

19일 5·18기념재단과 광주시에 따르면 17일 열린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 참가자들은 2016 호국보훈 한마음 퍼레이드 개최 장소를 변경해야 한다는 의견을 긴급 안건으로 올려 의결했다.

2016 호국보훈 한마음 퍼레이드는 6·25전쟁 66주년을 맞아 참전 유공자, 시민, 학생, 군인, 경찰이 25일 광주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옛 전남도청까지 도심 1.4㎞를 행진하는 행사이다.

광주지방보훈청, 육군31보병사단, 광주시가 공동 주관한다.

광주지방보훈청이 관계 기관에 발송한 협조 요청 공문의 계획안에 따르면 행진에는 육군 31사단 소속 장병 150명과 제11공수특전여단 요원 50명 등 군인 200명이 참여한다.

전남 담양군으로 이전하고 '황금박쥐 부대'라고 알려진 제11공수특전여단은 5·18 당시 금남로에서 집단 발포하고, 주남마을에서 민간인을 학살한 전력이 있다.

김양래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광주가 국군의 날 기념행사를 축소하는 것이 아니라 보훈처가 6·25 기념행사를 명분 삼아 5·18을 조롱하려 한다"며 "민주의 거리에 군홧발이 들어오는 것은 광주 시민을 능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광주지방보훈지청 관계자는 "11공수특전여단의 퍼레이드 참여 계획을 철회했다"며 "행진 경로가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5·18역사왜곡대책위는 또 20대 국회의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 추진을 환영하고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다음달 중 5·18단체, 시민사회, 전문가, 교수 등이 참여하는 공청회를 열어 지원하기로 했다.

국립 아시아문화전당으로 바뀌면서 없어진 옛 전남도청 건물의 총탄 자국 복원에도 적극적으로 대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대책위는 '입장문'을 내고 "5·18의 역사적 현장인 옛 전남도청 보존공간의 원형을 없애고 예술관으로 변모시키는 것에 반대한다"며 "옛 도청 상황실과 방송실, 건물 내·외부 총탄 자국을 복원하지 않으면 임시개관을 포함한 모든 행위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을 통해 "광주의 아픔과 상처를 조금이라도 이해하고 있다면 절대로 있을 수 없는 계획이다. 보훈처 스스로 광주의 거룩한 정신을 모욕하고, 조롱한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5·18 기념곡 제창부터 시작해 결코 있을 수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을 저지르는 보훈처에 강한 유감을 표하고 보훈처장은 국정 운영에 부담 주지 말고 물러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14: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