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더민주, 당권경쟁보다 뜨거운 최고위원 레이스

시도당위원장 경선이 전대 예비경선?…주요지역 경쟁 후끈부문별 최고위원도 '들썩'…김병관·양향자 등 '文키즈' 관심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가 7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새 방식으로 선출되는 최고위원 레이스가 달아오르고 있다.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별도로 선출하는 더민주에서 그동안 최고위원 경선은 '마이너리그'로 여겨져 왔지만, 이번에는 상황이 다르다.

19일 더민주에 따르면 당 대표 경선은 주자들의 '눈치보기' 속에 침체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오히려 최고위원 경선을 준비하는 주자들은 활발하게 움직이며 벌써 경쟁구도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번 최고위원은 당 대표와 함께 지도부를 구성해 내년 대선을 관리하는 역할을 맡는 만큼 당내 역학관계에 있어서도 매우 중요한 위치를 맡게 된다. 문재인 전 대표 등 유력 대권주자 측근들의 도전 여부에 관심이 쏠리는 것도 이같은 이유다.

여기에 선출직 최고위원 수가 5명에서 10명으로 늘면서 진입 문턱이 낮아진 점도 도전자들의 의욕을 자극하면서, 최고위원 경선은 모처럼 활기를 띠는 모습이다.

더민주, 당권경쟁보다 뜨거운 최고위원 레이스 - 2

◇ 시도당위원장되면 지도부 진입 가능…"큰 판 벌어졌다" = 더민주는 이번 전대부터 권역별 대표 5명을 최고위원으로 지도부에 진입시키기로 했다.

서울·제주, 인천·경기, 영남, 호남, 강원·충청 등 5개 권역에서 1명씩이며, 시도당위원장 가운데 호선을 통해 권역별 대표를 뽑는다.

이 때문에 시도당위원장 경선은 지도부 진입 인사들을 가리는 '전대 예비경선'의 성격을 갖게 됐다.

당 관계자는 "시도당위원장 경선이 지도부에 들어가는 관문이 됐다"며 "한마디로 큰 판이 벌어진 셈"이라고 말했다.

주요 시도당에서는 벌써 주자들의 활발한 움직임이 포착된다.

서울 지역에서는 3선의 김영주 의원과 재선의 서영교 의원의 이름이 거론된다.

여기에 일부 중진들이 추가로 레이스에 뛰어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3선 구청장인 이해식 강동구청장이 지자체장으로서 도전할 수 있다는 얘기도 본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나온다.

인천지역 정가에서도 재선인 박남춘 윤관석 의원과 함께 박우섭 남구청장의 이름이 흘러나오고 있다. 박 구청장은 지난해 2·8 전대에서도 최고위원에 도전한 바 있다.

'텃밭' 광주에서는 총선에서 참패를 당하며 현역 의원을 1명도 배출하지 못한 만큼, 원외 인사들간 치열한 대결이 예상된다.

박혜자 전 의원과 함께 이번 총선에서 북구을에 출마했던 이형석 후보와 동남을에 출마했던 이병훈 후보 등이 후보군으로 언급된다.

문재인 전 대표의 측근으로 알려진 민형배 광산구청장의 이름도 나온다.

총선에서 깜짝 선전한 부산의 경우 김영춘 시당위원장을 비롯해 김해영 박재호 전재수 최인호 등 현역의원 5명에게 모두 기회가 열려있다.

더민주, 당권경쟁보다 뜨거운 최고위원 레이스 - 3

◇ 부문별 최고위원도 '들썩'…文 영입인사 관심 = 부문별 최고위원은 여성·청년·노인·노동·민생 각 부문에서 1명씩 5명을 선출한다.

전국여성위원장·전국청년위원장 등 전국위원장을 선출하면, 그 위원장이 자동으로 최고위원을 겸직하는 방식이다.

특히 이른바 '문재인 키즈'라고 불리는 문 전 대표 시절 영입 인사들의 도전 여부가 관심거리다.

당 관계자는 "내년 대선을 앞두고 더민주내 유력 대권주자인 문 전 대표의 측근인 이들이 지도부에 입성하면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대표적으로 광주 서구을 지역위원장인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가 여성위원장에 출마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양 전 상무는 통화에서 "권유가 많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아직 결정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또한, 웹젠 의장으로 재직하다 문 전 대표에게 영입된 뒤 성남시 분당갑에서 당선된 김병관 의원은 청년위원장에 도전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더민주 청년당원 기준은 만 45세이며, 김 의원은 올해 만 43세다.

또 다른 문 전 대표 영입인사인 김빈 빈컴퍼니 대표, 오창석 전 팩트티비 아나운서 역시 본인의 의사와는 관계없이 청년위원장 출마 가능성이 거론된다.

아울러 문 전 대표 시절 혁신위원으로 활동한 이동학 전 혁신위원 역시 청년위원장 후보로 언급된다.

반면 19대 청년비례 의원이었던 김광진 전 의원은 "(청년위원장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다음 세대 청년층이 맡아서 해보는 것이 좋겠다"고 밝혔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