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제재대상 北선박, 한국·중국 항구 버젓이 입항"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미국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와 별도로 제재대상으로 발표한 북한 선박 12척 가운데 일부가 아시아 영해를 버젓이 항해하고 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8일 보도했다.

VOA는 선박의 실시간 위치를 보여주는 민간 웹사이트 '마린 트래픽' 지도를 확인한 결과, 탄자니아 선적인 '빅토리 2호'가 지난 17일 오후 북한 남포항에서 출발해 서쪽으로 이동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 2270호가 채택된 지 약 2주 만인 지난 3월 16일 미국의 독자 제재에 오른 빅토리 2호는 지난 3개월간 중국의 펑라이항과 르자오항, 란샨항 등에 모두 8차례 입항했다.

방송은 "특히 빅토리 2호는 지난 9일 란샨 항을 출발하면서 AIS, 즉 선박 자동식별 장치상 목적지를 일본 타나베항으로 입력한 뒤 실제로는 북한 남포항으로 향했다"며 "미국의 제재를 의식해 남포항이라는 실제 목적지를 숨겼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의 제재대상 북한 선박들이) 지난 3개월 동안 중국과 한국을 비롯한 외국 항구에 18차례나 드나든 것으로 집계됐다"고 덧붙였다.

나머지 선박 가운데 JH86호는 총 3차례 북한 남포항과 중국 스다오항을 오갔고 그랜드카로호 역시 3차례 중국 란샨항에 입항했다. 진태호는 중국 자푸항과 인도네시아 두마이 등에 입항했고, 진텅호는 중국을 2차례 방문한 뒤 남한의 울산항에 정박하기도 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가 제재대상으로 지정한 북한 선박 27척 이외에 다른 북한 선박 12척을 독자적인 제재 목록에 올려놓았다.

kh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8 1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