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스닥 20년> "미래성장 산업의 젖줄로 키운다"

김재준 코스닥본부장 인터뷰…"체질 개선은 80% 정도 진척"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코스닥시장이 오는 7월 1일 사람으로 치면 성인의 나이가 된다.

강산도 변한다는 10년이 두 번 흘러가는 동안 코스닥시장이 외형적으로나 질적으로나 크게 성장해 왔다는 점은 누구나 인정하는 사실이다.

그러나 작년 내츄럴엔도텍[168330] 사태에 이어 올해 코데즈컴바인[047770]의 이상 급등세를 겪은 탓에 여전히 코스닥시장의 안정성에는 물음표가 따라붙기도 한다.

김재준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장은 코스닥 20주년을 앞두고 지난 17일 연합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아직도 코스닥시장에 대한 과거 잔상이 많이 남아 있는 것 같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잔상이란 1990년대 후반 정보기술(IT) 벤처 붐에 힘입어 활황을 구가하다가 거품이 갑자기 꺼지면서 폭락했던 2000년대 초반의 '아픈' 기억 얘기다.

김 본부장은 "코스닥 20주년은 사람이 성장통을 이겨내고 어엿한 청년이 되는 것처럼 시장이 청년기에 접어들었음을 의미한다"며 "벤처 거품 이후 코스닥시장의 체질 개선은 80% 정도 진척됐다"고 평가했다.

<코스닥 20년> "미래성장 산업의 젖줄로 키운다" - 2

코스닥은 1996년 7월 1일 중소·벤처기업이 직접금융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도록 돕기 위해 개설됐다.

기술주 중심의 미국 나스닥 시장을 벤치마킹한 코스닥은 작년 말 기준으로 시가총액과 거래 규모 면에서 모두 세계 주요 신시장 3위 수준으로 발돋움했다.

<코스닥 20년> "미래성장 산업의 젖줄로 키운다" - 3

개설 당시 343곳이던 상장사는 현재 1천164곳으로 3배 수준으로 늘어났다.

셀트리온[068270] 등 바이오·제약주를 중심으로 우량 기업이 늘어난 덕분에 현재 시가총액 1조원 이상 기업이 20여 곳이다.

작년 코스닥의 종목별 평균 일간 변동성은 3.91%로 코스피(3.33%)와 근접한 수준에 이르렀다.

불성실공시법인·관리종목 지정 건수, 횡령·배임 발생 건수 등도 꾸준히 줄어 작년에는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그런 면에서 작년 4월 발생한 내츄럴엔도텍 사태는 아쉬웠던 순간이라고 김 본부장은 돌아봤다.

작년 4월 22일 장중 내츄럴엔도텍의 '가짜 백수오' 의혹이 불거지면서 내츄럴엔도텍과 관련주들이 추락했고 그 여파로 코스닥은 장중 한때 5%가량 폭락했다.

김 본부장은 "사실 2007년, 2008년까지는 이런 사건이 다반사였다"며 "부단한 자정 노력을 통해 시장 건전화를 이루고 투자자의 신뢰를 회복해 활황장에 들어서던 시기에 개별 기업 때문에 시장 전반의 신뢰성이 흔들렸다"고 평가했다.

올해는 관리종목이던 코데즈컴바인이 유통주식 수 부족과 파이낸셜타임스 스톡익스체인지(FTSE) 스몰캡(소형주) 지수 편입 재료가 겹친 영향으로 급등하자 거래소가 부랴부랴 '품절주' 대응책을 마련하기도 했다.

김 본부장은 "사실 시장의 모든 이벤트를 제도가 수용할 수는 없다"며 "성숙한 투자 문화의 정착이 아쉬운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스닥시장이 가장 빛났던 순간으로는 작년 하반기를 꼽았다.

한동안 500∼600선의 박스권에서 횡보하던 코스닥은 작년 4월 제약·화장품 랠리에 힘입어 7년 만에 700선을 돌파한 데 이어 같은 해 7월 20일 782.64까지 치솟으며 800선 돌파를 넘봤다.

<코스닥 20년> "미래성장 산업의 젖줄로 키운다" - 4

이에 힘입어 작년 하루 평균 거래대금이 3조5천억원을 기록하는 등 시장 유동성도 큰 폭으로 늘었다.

그는 "박스권에 갇힌 코스피와 달리 신성장 기업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상승해 코스피 동조화 현상도 약화됐다"고 자평했다.

실제로 올해 들어 연초부터 코스피가 각종 글로벌 불안 요인으로 출렁일 때도 코스닥은 큰 변동성 없이 비교적 견조한 흐름을 이어왔다.

코스닥시장의 재평가로 기관·외국인 투자자 매매 비중도 2011년 6.9%에서 작년 10.6%로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김 본부장은 코스닥이 우리나라 산업 혁신을 이끌 주역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최근 홍콩과 싱가포르에서 현지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기업설명회(IR)를 하고 돌아온 김 본부장은 "그곳에서 코스닥이 우리나라 산업 재편 과정에서 할 역할이 있을 것이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전의 주력 산업이 구조조정 대상이 되는 등 대한민국의 전통 산업은 한계에 부딪혔다"며 "산업을 혁신해야 하는데, 그 핵심 주체는 지금 코스닥에서 주력 산업으로 자리 잡은 바이오 등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거래소도 코스닥시장이 독립된 시장으로 성장할 자생적인 기반을 갖추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

김 본부장은 "과거에는 기업 규모에 의해 시장을 선택했지만 이제는 산업 특성에 맞춰 시장을 육성해야 한다"며 "코스닥을 모든 기술·성장형 기업의 메인보드로 키우는 게 기본적인 목표"라고 설명했다.

거래소는 향후 넷마블게임즈와 셀트리온헬스케어 등 굵직한 기업의 코스닥 상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코스닥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국내외에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아울러 코스닥 개별주식 선물 5개 종목을 다음 달 중 추가 상장하고 코스닥 종목을 기초로 하는 상장지수펀드(ETF)와 상장지수증권(ETN)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김 본부장은 "코스닥시장이 미래성장 산업의 젖줄이 될 수 있도록 변화를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향후 코스닥은 애플, 페이스북 등이 상장된 미국 나스닥처럼 코스피와는 차별화된 시장으로 자리매김할 겁니다."

김 본부장이 인터뷰 말미에 내비친 자신감이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