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기아차, 국내서 애플과 '맞손'…애플 카플레이 탑재 본격화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는 사용 못해…국내지도 해외반출 규제 때문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현대기아차[000270]가 국내에서 애플 카플레이 탑재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19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005380]는 이번 달 초부터 국내에서 판매 중인 쏘나타에 현대기아차 최초로 애플 카플레이를 탑재하기 시작했다.

또 기아차에서 2017 카니발을 새롭게 출시하며 카플레이를 신규 탑재했고, 다음 달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브랜드의 G80도 카플레이를 기본으로 탑재할 예정이다.

애플 카플레이는 운전자가 자동차에 내장된 디스플레이를 이용해 음성 명령과 스크린 터치 등으로 아이폰의 주요 기능 중 일부를 사용하기 쉽도록 자동차와 통합 응용된 프로그램이다.

특히 운전자가 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내비게이션, 음악, 전화 걸기 등 다양한 기능을 손쉽게 작동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큰 장점으로 꼽힌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신형 그랜저와 신형 i30에도 카플레이를 탑재하기로 하는 등 향후 출시될 주요 신차들에 카플레이를 적용할 방침이다.

아울러 기존 모델 또한 내비게이션이 옵션으로 장착된 차량일 경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을 통해 카플레이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 나갈 계획이다.

이처럼 애플 카플레이가 현대기아차를 중심으로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탑재되고 있는 것과 달리, 동일한 기능을 구현하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오토는 아직 국내에서 탑재되고 있지 못한 것이 현실이다.

이는 한국의 지도 측량 데이터를 해외로 반출할 수 없도록 한 법규 때문이다. 따라서 구글은 구글 지도의 한국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우리 정부 측에 지도 측량 데이터의 해외 반출을 건의하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 미국에서 현대기아차는 주요 차종에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 모두를 확대 적용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5월 미국에서 쏘나타에 안드로이드 오토를 처음 적용한 데 이어, 올해 1월에는 아반떼에 안드로이드 오토와 카플레이를 기본 적용하는 등 적용 차종을 늘려가고 있다.

기아차도 미국에서 쏘렌토, 스포티지, K5 등 주요 차종을 중심으로 안드로이드 오토와 카플레이 적용을 확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안드로이드 오토와 카플레이 모두 고객의 운전 편의성 향상을 위해 최근 글로벌 시장의 주요 차종들을 중심으로 적용이 확대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국내에서도 현재 적용되고 있는 카플레이 외에 관련 법규가 재정비될 것에 대비해서 안드로이드 오토를 신규 적용하는 것까지 준비 중이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07: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