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수출 줄어도 국산점유율 늘었다…반도체·車부품↑

자동차·선박은 감소…수출 절대액은 감소세 유지
전문가 "경쟁국 수출이 더 큰 폭으로 떨어져…점유율은 美·日 등도 늘어"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우리나라의 대중국 수출이 갈수록 줄고 있지만 현지 수입시장 내 국산 점유율은 최근 오히려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우리나라 경쟁국의 중국 수출 규모가 더 큰 폭으로 떨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우리나라 제품 중에서는 반도체, 자동차 부품, 컴퓨터의 점유율이 크게 늘었고 선박과 자동차 분야의 점유율은 줄었다.

19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에 따르면 중국 수입시장 내 우리나라 제품의 점유율은 2013년 9.2%에서 지난해 10.9%로 1.7%포인트 늘어났다.

중국의 대(對)한국 수입액이 같은 기간 1천794억달러에서 1천743억달러로 감소했지만 점유율은 증가한 것이다. 이 기간 중국의 전체 수입은 1조9천415억달러에서 1조6천16억달러로 크게 감소했다.

우리나라는 중국과의 무역에서 2013년 사상 최대인 1천459억달러를 수출하며 정점을 찍은 뒤 하강 곡선을 긋고 있다.

중국 측 수입액에는 다른 나라가 수출한 금액에 보험료와 운송료 등이 더해진다. 이 때문에 중국의 수입액은 우리나라가 수출한 금액보다 훨씬 크게 집계된다.

문병기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독일, 일본 등 주요 경쟁국의 대중국 수출이 우리보다 더 크게 감소하는 상황"이라며 "중국의 수입 수요 자체가 최근 많이 줄어드는 추세라는 점을 고려하면 우리나라의 경쟁력이 다른 나라보다 크게 뒤처지는 상황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반도체 점유율은 늘고 자동차는 줄고

품목별로는 중국 수입시장에서 우리나라 반도체의 점유율이 큰 폭으로 뛰었다. 2013년 18.5%(487억달러)에서 2015년 22.8%(601억달러)로 상승했다.

컴퓨터와 자동차부품의 점유율도 같은 기간 각각 9.2%(49억달러)와 14.0%(38억달러)에서 12.9%, 16.5%로 올랐다.

문병기 수석연구원은 "중국이 디스플레이 산업 등에 대규모 투자를 하면서 현지 반도체 수요가 크게 늘었다"며 "단기적으로는 우리나라의 수출이 늘겠지만 중국이 반도체 등에 대한 자체 생산 비중을 늘린다면 장기적으로는 우리 기업에 부담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국산 무선통신기기의 비중은 20.3%(139억달러)에서 17.6%(118억달러)로 2.7%포인트 줄었다. 자동차(3.7%·18억달러→2.5%·11억달러), 석유화학(21.9%·250억달러→20.6%·188억달러) 등도 다른 나라와 경쟁에서 다소 밀리는 모양새를 보였다.

우리나라 주요 수출 13대 품목만 따져보면 점유율은 2013년 17.0%(1천472억달러)에서 18.2%(1천438억달러)로 1.2%포인트 올라 전체 품목 점유율 상승세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中수출 줄어도 국산점유율 늘었다…반도체·車부품↑ - 2

◇ 주요국 점유율도 늘어…"중국 무역구조 선진화"

국가별로는 미국 제품의 점유율이 2013년 7.4%(1천443억달러)에서 2015년 9.0%(1천440억달러)로 1.6% 포인트 늘었다. 특히 자동차의 점유율이 같은 기간 19.8%(97억달러)에서 26.1%(118억달러)로 6.3%포인트나 껑충 뛰었다.

독일도 점유율이 4.8%에서 5.5%로 0.7%포인트 올랐고, 일본의 점유율도 8.2%에서 8.9%로 0.7%포인트 상승했다.

우리나라보다는 점유율 상승세가 크지 않지만 다른 주요국도 중국 수입시장 내 비중을 조금씩 키워가는 분위기인 셈이다.

이에 대해 문병기 수석연구원은 "미국, 일본, 독일 등에 대한 중국의 수입 의존도가 높아진다는 것은 결국 중국의 무역구조가 선진국화되고 있다는 의미"라며 "중국 소비자들이 패션 등 소비재에서는 더 비싸고 위생적인 것을 찾고, 가공식품과 제조업에서도 고급 명품을 선호하기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이 수출 중심의 무역구조를 소비재 위주로 바꿔 나가고 있기 때문에 우리 기업으로서는 새롭게 열리고 있는 소비 제품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표> 중국의 대(對)한국 주요 품목 수입 상황(단위: 억달러, %, %포인트)

 
 
2013 2015   점유율
증감
금액 점유율 금액 점유율
자동차 18 3.7 11 2.5 -1.2
자동차부품 38 14.0 44 16.5 2.5
반도체 487 18.5 601 22.8 4.3
무선통신기기 139 20.3 118 17.6 -2.7
일반기계 120 9.5 111 9.8 0.3
석유화학 250 21.9 188 20.6 -1.3
선박류 11 24.2 7 19.7 -4.5
철강제품 48 17.3 43 17.5 0.2
석유제품 93 25.8 56 26.5 0.7
가전 9 8.1 9 8.0 -0.1
컴퓨터 49 9.2 64 12.9 3.7
섬유류 28 9.5 23 8.3 -1.2
평판디스플레이 182 33.9 162 37.0 3.1
13대 품목 합계 1,472 17.0 1,438 18.2 1.2
전체 1,794 9.2 1,743 10.9 1.7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06: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