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화장품회사 레블론, 5천억원에 엘리자베스 아덴 인수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미국 화장품회사 레블론이 엘리자베스 아덴을 현금 4억2천만 달러(약 5천억원)에 인수했다.

레블론은 엘리자베스 아덴을 주당 50%의 웃돈을 얹어 주당 14달러에 사들이기로 했다고 17일 성명에서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전날 종가는 9.31달러였다.

엘리자베스 아덴의 기업가치는 부채를 포함했을 때 8억7천만달러(약 1조원)에 달하는 셈이다.

이번 인수합병은 84년 된 레블론과 106년 된 엘리자베스 아덴의 유통네트워크와 마케팅 전략을 합하면 빛을 다소 잃은 두 브랜드를 다시 일으켜 세울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하에 이뤄졌다고 블룸버그는 평가했다.

파비안 가르시아 레블론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엘리자베스 아덴이 강점이 있는 부문에 커다란 성장기회가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1985년 레블론의 최대주주가 된 억만장자 론 페렐먼은 엘리자베스 아덴을 재생시킬 기회가 있다는 판단을 내렸다.

인수 발표이후 엘리자베스 아덴의 주가는 14달러로 50% 뛰었고, 레블론의 주가는 31.30달러로 1% 가량 상승했다.

앞서 LG생활건강은 2014년 엘리자베스 아덴과 인수합병 협상을 했지만, 최종적으로 인수하지 않기로 한 바 있다.

엘리자베스 아덴은 스킨케어와 메이크업 제품 외에 테일러 스위프트, 브리트니 스피어스, 엘리자베스 테일러라는 이름의 향수를 만드는 회사로 지난 2년간 거의 4억 달러의 손실을 냈다.

美화장품회사 레블론, 5천억원에 엘리자베스 아덴 인수 - 2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7 17: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