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불꽃 없다고 깜빡'…전기레인지 화재 매년 증가(종합2보)


'불꽃 없다고 깜빡'…전기레인지 화재 매년 증가(종합2보)

전기레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기레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아파트와 오피스텔에서 전기 레인지로 인한 화재가 잇따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9일 경기도 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전기 레인지로 인한 화재는 2013년 8건, 2014년 12건, 지난해 25건이었다. 매년 늘고 있다.

올해도 지난달 말까지 10건이 발생했다.

전기 레인지는 핫플레이트, 하이라이트, 인덕션 등이 있다.

이달 13일 오후 11시 23분께 경기도 수원시 광교신도시 한 17층짜리 오피스텔에서 불이 나 200여명이 대피했다. 이 과정에서 주민 3명이 다쳤다.

불은 오피스텔 4층 A씨 자택 주방에 있던 전기 레인지가 알 수 없는 이유로 켜지면서 시작됐다.

전기 레인지 주변에는 광고 전단이 20cm가량 쌓여 있어 화마를 키웠다.

전기레인지 가열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기레인지 가열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 2월 26일 오전 9시 35분께 군포의 아파트에서도 비슷한 화재가 발생해 2명이 부상했다.

소방당국은 전기 레인지에 쇠로 된 채망을 받혀두고 그 위에 플라스틱 용기를 올려놓았다는 주민 진술을 확보했다.

전기 레인지 위에는 플라스틱이 녹아 달라붙은 흔적도 발견됐다.

주민 B씨는 "플라스틱 용기를 건조하기 위해 전기 레인지 위에 올려놨다"며 "깜빡 잊고 다른 일을 하다가 불이 났다"고 진술했다.

도 재난안전본부가 2013년 이후 전기 레인지 화재 현황을 살펴본 결과 조리 후 전기 레인지 전원을 끄는 것을 잊거나 홀로 남겨진 반려동물이 실수로 버튼을 눌러 불이 나는 사례도 있었다.

전기 레인지로 인한 화재에서는 대부분 스프링클러 등이 작동, 다행히 사람이 죽거나 크게 다치지는 않았으나 사용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전기 레인지는 화재에 비교적 안전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사용자 부주의로 인한 위험성은 가스레인지 못지않다는 것이 소방당국의 설명이다.

소방 관계자는 "전기 레인지는 가스레인지와 달리 불꽃이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사용자 입장에서는 안전하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그러나 음식물을 올려놓고 깜빡해 화재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k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1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