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교육청, 누리과정 예산 재의요구 안 한다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강원도교육청이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과 관련해 강원도의회에 재의를 요구하지 않기로 해 예산 편성을 둘러싼 논란이 일단락됐다.

강원교육청, 누리과정 예산 재의요구 안 한다 - 2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은 17일 도의회가 누리과정 예산 확보를 위한 근본대책을 수립하라는 내용의 건의문을 채택하자 "에둘러 표현했지만 큰 틀에서 국가 책임을 인정한 것으로 이해한다"며 "재심의를 요청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현재 논의되는 국회 차원의 누리과정 문제 해결 과정과 정부의 전향적인 재정 지원, 우리 교육청의 예산 여력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정부가 별도 예산을 지원하도록 촉구하는 등 공동 노력에 도의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도 교육청은 강원도로부터 선 집행한 누리과정 운영비를 교부해달라는 공문이 오면 예산을 집행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강원도는 올해 누리과정 예산이 편성되지 않아 보육대란이 우려되자 5개월분 68억 원을 우선 집행했다.

앞서 도 교육청은 지난달 김시성 강원도의회 의장과 어린이집 누리과정 문제는 국가 책임임을 확인하고, 공동 노력한다는 전제 조건에 어린이집 누리과정 인건비 126억 원(9개월분)을 편성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도의회가 대정부 건의안이 아니라 오히려 예산 편성을 촉구하는 '권고문'을 내놓자 도 교육청은 동의하지 않았고, 도의회는 강제 편성하는 강수를 둬 긴장이 고조됐다.

dm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7 1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