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르스 파동에도 작년 경기도 외국인환자 41% 급증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지난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파동에도 경기도를 찾은 외국인환자가 전년보다 4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르스 파동에도 작년 경기도 외국인환자 41% 급증 - 2

19일 경기도와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작년 경기도 방문 외국인 환자는 5만6천603명이다. 2014년 3만9천990명보다 41.5%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전체 외국인 환자의 19.1%에 해당하는 규모로, 서울(16만5천689명)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았다.

환자의 국적은 중국이 35.2%로 가장 많았고, 다음이 미국(15.1%), 일본(5.8%), 카자흐스탄(3.2%) 순이었다.

중국 환자 비율이 2014년 21.7%보다 13.5%포인트 크게 높아졌다.

경기도는 외국인 환자 유치를 위해 도내 의료기관 대표단의 해외 병원박람회 참가 등 환자 유치활동을 돕고, 유치 환자 가족들의 도내 관광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경기관광공사와 공항 픽업, 관광 안내, 통역 지원 등 외국인환자 '원스톱 서비스'도 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도와 도내 의료기관들의 유치활동 등의 영향으로 외국인 환자가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다만 정확한 증가 이유는 보건복지부로부터 관련 자료를 받아 진료과목, 진료 시군 등을 정밀 분석해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09: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